이야기

 

NIKE TRAINING T-SHIRT 2019/20

 

 

 

19/20 시즌 나이키 토트넘 트레이닝 탑이 나왔을 때만 해도 그냥 그랬는데 뭔가 자꾸 볼수록 매력적이네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사람들의 후기도 보았는데 엠블럼이 존예라는 후기를 보고 나도 사야겠다 다짐했다. 그런데 사이즈가 지난 시즌 트레이닝보다 작게 나왔다는 얘기가 있어 이걸 기존처럼 M을 사야할지 L을 사야할지 고민하다가 L을 구매하였다

 

실제로 보니 더 예뻤다!

 

L 사이즈
앞 / 뒤 재질

 

뒷면 재질은 원래 통풍이 잘되었는데 앞면 재질이 지난 시즌 트레이닝보다 더 얇아진 것 같다. 그리고 다들 예쁘다고 난리났던 엠블럼 

 

홀로그램?으로 되어있어서 다양한 각도에서 빛이 난다.

 

그냥 자수로 박은게 아닌 실리콘? 같은 재질의 로고를 박아놓았다. 

 

https://youtu.be/Yuv1QGm1B5U

실물 영상

 

 

엠블럼이 상당히 예쁘다 개취일수도 있지만.. 이제 가장 중요한 사이즈. 너무 크면 어떨까 걱정했는데 막상 입어보니 괜찮았다. 지난시즌 트레이닝과 비교해보았을 때 기장 차이가 있었다. 

 

17/18 트레이닝 M 사이즈와 비교
가슴둘레 비교 약 51.5cm 와 50cm 차이
19/20  트레이닝 기장은 약 73cm

 

17/18 M 사이즈와 19/20 L 사이즈 기장은 비슷하다

 

참고로 17/18 시즌과 18/19 시즌 트레이닝 사이즈는 동일하다. 착샷 비교

 

왼쪽 17-18 M / 가운데 18-19 M / 오른쪽 19-20 L 사이즈

보면 가슴둘레나 품은 19/20 시즌 L 이 더 크지만 기장은 별 차이가 없다. 17/18 과 18/19 시즌 트레이닝 M은 딱 맞는 느낌이지만 기장이 좀 긴편이었는데 19/20시즌은 기장은 동일하고 사이즈가 더 크다보니 입기엔 더 편했다. L이라고 많이 크지도 않았다. 만약 지난시즌 트레이닝이 있다면 사이즈 그대로 가도 되고 기장이 좀 아쉽다 생각이 들었다면 한치수 크게 입어도 무방할 것 같다. 

 

그리고 트레이닝 하의가 주머니가 생겼다고 한다. 하의는 보통 재고가 남는 편이라 할인할 때 사야겠다.

 

 

 

시골 가는 길에 들른 송어횟집

 

송어회 4만원 (1Kg 3인분) 다먹고 매운탕+공기밥 나옴

송어튀김 4만원

 

소주 맥주 4000원

 

맛있음

 

송어회 4만원어치
야채 + 콩가루 + 깨가루 + 초장 + 참기름  넣어 회랑 함께 크
와사비 간장도 좋고 초장도 좋고

 

외진 곳에 있었지만 맛있었다

 

 

 

우연히 이제는 스마트폰으로도 은하수를 찍을 수 있다는 글을 보고 폰도 바꿨겠다 도전을 해보았다. 별을 찍으려면 일단 광해가 없어야하는데 마침 추석이라 시골을 내려갈 계획이어서 그 때 도전하기로 하였다.

 

그런데 하필 그날 날씨가 흐려서 구름이 잔뜩 끼었다. 그래서 해보지도 못하고 포기해야되나 싶었는데 밤 12시가 넘어가고 부터 구름이 걷히기 시작했다. 이때다 싶어 밖으로 나와 별을 찍어보기로 하였다. 아직까지 어느 방향으로 찍어야 되는지 감을 잡을 수가 없어서 인터넷에서 잠깐 본 것들을 바탕으로 셋팅하기 시작했다.

 

우선 주변에 가로등이 있어서 최대한 등지고 찍으려고 하였고 마침 또 달도 밝아서 달도 등지는 방향으로 했다.  그리고 카메라 설정을 해야하는데 프로모드로 전환하였다. 그런데 설정하면서 느낀건데 프로모드치고 생각보다 각 설정값의 최대치가 낮았다.

 

조리개는 최대 10초 
화이트 밸런스 수치
초점 설정
iSO는 800이 최대

 

조리개도 시간이 좀 더 길었으면 좋겠는데 10초밖에 되지 않았고 ISO도 1000을 넘지 못했다. 갤럭시의 아쉬운 점이 바로 카메라 설정들인데 사실 체감이 되질 않았는데 이번에 프로모드 설정해보면서 느끼게 되었다. 동영상 프로모드도 없다는게 최대 단점... 개인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추가해주었으면 좋겠다. 슈퍼스테디 없어도 되니깐..

 

설정 값

화이트 밸런스 3600K

ISO 800 최대치

조리개 F1.5 10초 최대치 개방

초점은 별 잘 보이는 정도로 적절하게 조절

 

https://youtu.be/a4g8aXjQOVg

 

 

 

실제 촬영 사진 무보정 원본

 

달을 한번 찍어보았는데 이건 뭐...

 

이건 뭐 은하수가 실제로 찍힐 수 있는지 궁금했다. 유난히 달이 밝긴 했었고 시골 가로등이 있긴 했지만 말이다. 그래도 그냥 일반 모드로 사진 찍을 때 볼 수 없던 별들을 좀 더 많이 담을 수 있었다. 진짜 언제 한번 달도 어둡고 칠흙같은 어둠 속에서 찍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에서 그런 장소가 있을지 의문이겠지만... 

 

무엇보다 아쉬운 건 갤럭시S10의 카메라 프로모드 설정 값 범위가 좀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 진짜 은하수를 찍으려면 조리개 10초와 ISO 800가지고는 부족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충분하다 하더라도 여러 값을 조정해볼 수 있을 정도의 범위가 있었으면 좋겠다.

MENS SPURS THIRD SHIRT 2019/20

 

19/20 토트넘 핫스퍼 써드킷 유출을 보고 진짜 이렇게 나온다고?? 의아했는데 출시가 되었다하여 영등포 타임스퀘어 나이키 매장에 가보았다.

 

써드킷 발견

하늘색이긴한데 어케보면 민트색이라고 해도 무방한 색감

가격 119000원

 

아무리 봐도 이게 유니폼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카라티는 그렇다쳐도 유니폼에 단추를??? 캐주얼 티셔츠느낌이 더 강하지만 그렇게 입기에는 AIA 좀 거슬린다. 개인적으로는 유니폼으로도 일상 패션으로도 애매한 디자인이라고 생각된다.

 

내부 모습

 

일반 스타디움 유니폼은 앞보단 뒤가 좀 더 통풍이 잘되어있는데 이건 앞뒤 동일한 재질로 되어있는 것 같다

 

매장 간김에 실착도 해보았다.

 

M과 L 사이즈 비교

둘 다 입기엔 무리가 없는 사이즈다. M은 딱 알맞는 느낌이고 L은 좀 루즈하긴하나 막 커보이진 않는 느낌. L이 기장도 더 길긴한데 요즘 트렌드인 바지 안에 넣어 조금 빼입는 스타일로 입어도 될 것 같긴하다. 또 차이가 있다면 입을 때 M은 좀 비집고 들어가는 느낌이었고 L은 여유롭게 슥 입을 수 있었다. M과 L 사이즈가 고민일 때는 딱 맞게 입고 싶으면 M, 루즈하게 입는 걸 좋아하면 L을 선택하면 될 듯 싶다.

 

 

 

케이윌 소극장 콘서트 "이대로"를 보기 위해 이화여대 삼성홀로 고고. 삼성홀을 아무리 찾아봐도 보이지 않길래 어딨는건가 했더니 바로 여기 였다

 

좌측으로 들어가면 삼성홀이다

도서관 이런데인 줄 알았는데 이 안에 공연장이 있을 줄이야..

 

지하인듯 지하아닌 곳에 있는 삼성홀
좌석 배치도
Will 이라 해에~
1층 E열 7번 자리

 

자리에서 본 시야 동영상

 

어케 하다보니 꽤 앞자리를 선점했는데 소극장은 언제나 그랬듯이 막상 가보면 굉장히 가깝다. 그래도 사이드라 약간 기대는 안했는데 상당히 만족스러운 자리였다. 물론 가운데 구역이었다면 더욱 금상첨화. 단 B열 맨 앞자리는 무대 단상보다 아래에 있어서 약간 올려다보는 느낌이 들었다. D열이 가장 명당으로 보였다.

 

콘서트는 약 2시간 40분 정도 한 것 같고 짤막하게 후기를 쓰자면 케이윌의 타이틀 곡들은 이번 소극장에서 들을 수 없다. 짤막하게 잠깐 들을 수 있는 곡이 있긴하다. 케이윌도 숨은 명곡들 위주로 선곡했다고 했고 개인적으로는 1집 그립고 그립고 그립다 앨범에 있는 수록곡들을 굉장히 좋아했었는데 일부 수록곡들을 실제로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또 한가지 의외였던 점은 발라드에서 이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선곡들의 편곡이 상당히 괜찮았다. 이 노래가 또 이렇게도 바뀌는 구나 싶은 곡도 있었고 케이윌하면 발라드가 생각나는 가수이긴 하지만 발라드가 아닌 곡들도 꽤 많았구나 느낄 수 있던 무대였다. 케이윌 본인도 연말 콘서트에서는 빵빵 터지면서 시작하다가 소극장에서 하려니 분위기 잡기 힘들다고 했다. 

 

확실히 소극장 콘서트는 가수도 가까이서 보고 몰입감도 훨씬 깊은 공연이라 그런지 후회되는 콘서트는 없는 것 같다.

 

 

https://youtu.be/7S-HGkmxJIU

 

 

갤럭시 버즈 케이스를 우연히 보았는데..

 

생활기스가 ㅠㅠ

화이트 케이스에 생활기스가 꽤 있었다.. 생애 첫 무선 이어폰인데 관리 좀 해야겠따 싶어서 케이스를 찾아보았따. 대부분 스티커형으로 케이스에 붙이는 방식이었는데 이 제품은 케이스로 끼우면 되는 방식이라 맘에 들었다.

 

영롱한 순백의 화이트
그냥 이안에 버즈만 넣어주면 된다.
버즈도 처음에 새하얀색이었는데 ㅠㅠ
장착샷

 

오오 마치 버즈를 처음 받았을 때의 느낌이 물씬난다. 

 

뚜껑을 보면 걸쇠같은게 있어서 케이스가 안전하게 장착된다.

 

그런데 마침 케이스를 찾다가 커스텀 케이스를 제작하는 곳도 볼 수 있었는데 갑자기 나도 뭔가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만의 버즈케이스를 갖고 싶어진 것. 그래서 무엇을 할까 고민 하던 중 하얀색이니 토트넘이 괜찮겠다 싶었다. 나름 시안을 제작하여 미리 맛보기를 해보았따.

 

이미지 합성을 해보면서 가로가 나을지 세로가 나을지 고민하다가 세로로 하기로 결정. 네이버에 검색하면 커스텀케이스를 해주는 업체가 있긴한데 여긴 하단케이스는 무조건 검정이었고 케이스고 스티커로 붙이는 형식이라 패스. 다른 커스텀 해주는 업체를 검색해보고 괜찮은거 같아서 의뢰하였다. 

 

이 업체는 케이스가 아니라 그냥 버즈 자체에 커스텀을 해주는 업체였다. 그래서 케이스도 가능한지 문의해보니 실리콘 케이스보다는 솔리드 케이스 같은 재질을 추천하길래 딱 이 케이스와 맞아서 의뢰하였다. 가격은 도색 2만, 유/무광 코팅 2만 총 4만원

 

커스텀이니 감안하고 의뢰하였다. 다행히 그냥 단순 하얀 케이스에 로고만 새기는거라 이정도 가격이었떤 것 같다. 

 

케이스를 보내고 중간에 시안 한번 확인해보고 작업. 약 1주일 정도 걸려서 도착

 

 

 

유광으로 주문했는데 막상 받아보니 로고가 너무 큰가 싶기도 하고 무광도 괜히 궁금해졌다. 

 

케이스자체는 나무랄 곳 없이 만족스러웠다

 

만족도를 별 5개라 치면 4개 정도? 디자인 측면에서 뭔가 더 꾸미기에는 번잡하기만 할 것 같았다. 그리고 왠지 무광 실물을 한번 보고 싶어진다. 

 

버즈 이어팁도 컨셉에 맞게 파란색 주문을 했는데 국내업체들은 제품보다 배송비가 더 비싼 터라 배송까지는 꽤 걸리겠지만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무료배송으로 주문했다. https://ko.aliexpress.com/item/33043851412.html?spm=a2g0s.9042311.0.0.59a14c4drWw3b3 약 3주 정도 걸린듯 하다.

 

파란색이지만 사실상 네이비에 가깝다
이어팁 비교
윙팁만 버즈에 장착
충전 샷
이어팁 윙팁 모두 장착샷
화이트와 비교

 

어떤게 더 예뻐보이는지 잘 모르겠다. 이어팁 윙팁 모두 바꾼게 컨셉에는 맞는거 같은데 이어팁만 빼는 것도 괜찮은거 같고 어차피 귀에 꽂으면 이어팁은 보이지도 않긴하다. 일단은 이어팁+윙팁 조합으로 써보아야겠다. 사실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 올 화이트가 제일 예쁘긴 하다. 어느 정도 쓰다가 다시 화이트로 돌아갈 수도 있을 것 같다. 욕심 같아서는 버즈도 커스텀 하고 싶긴한데 그냥 순정 버즈는 건드리기 뭐했다. 

 

터치 부분도 엠블럼 하나 이렇게 그려넣으면 예쁠거 같긴한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엠블럼 스티커를 주문 제작해서 붙일 수 있을 것 같긴한데 소량제작이 안되서 100장 만원어치를 사야 가능해서 포기.. 

 

1.5cm x 0.6cm / 1.3cm x 0.6cm / 1.2cm x 0.5cm 3가지 사이즈의 엠블럼을 인쇄해보았다. 스티커처럼 붙이기 위해 라벨지에 인쇄

 

스티커형 라벨지에 인쇄 1.3cm x 0.6cm을 오려내었다

 

프린터로 해서 인쇄 퀄리티가 좋진 않았고 작다보니 오려내어도 이쁘게 오려지지가 않았다.. 하지만 크기가 작아서 멀리서 보면 별로 티가 나지 않는다. 

 

버즈에 부착

사이즈는 알맞은 것 같다. 이제 스카치 테이프로 덮어주었따

 

발퀄리티..

 

가까이서보면 스카치테이프가 보이긴 한다.
발퀄 커스텀..

 

하지만 귀에 껴본다면?

엠블럼 선명도가 좀 아쉽

이제 이 세상 하나밖에 없는 버즈가 된 것이다! 토트넘을 아는 사람이라면 "아 저사람 토트넘 팬이네" 할 정도의 퀄리티는 뽑아낸 것 같다. 토트넘을 모르는 사람이 신기해한다면 토트넘을 알려주면 되는 일.

 

이번 커스텀을 해보면서 느낀 건 축구팬이라면 충분히 소장가치가 있을 만하다고 느꼈다. 케이스는 클럽 엠블럼으로 제작하고 버즈 색상과 이어팁,윙팁 색상 조합을 잘 맞추면 예쁠 것 같았다. 한가지 아쉬운 건 토트넘 엠블럼 이미지를 축소시키면서 화질이 나빠진 부분인데 이건 나중에 픽셀도 더 줄이면서 화질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나 확인해봐야겠다.

 

갤럭시 버즈의 경우 색상이 화이트,블랙,노랑 3가지가 있는데 커스텀 해볼만한 클럽으로는 버즈 블랙+화이트로 조합하여 파리 생제르망 써드 컨셉도 괜찮아 보이고 버즈 노랑+검정 조합 또는 버즈 검정 + 노랑으로 도르트문트 컨셉도 괜찮아 보인다. 버즈 화이트 + 레드로 아스날도 괜찮아 보이고..

 

 

https://coupa.ng/biDoyF

 

 

큐빅스토어 갤럭시 버즈 이어팁 윙팁 모음

COUPANG

www.coupang.com

 

토트넘도 네이비 + 화이트 / 블랙 + 화이트 조합을 할까도 했지만 아무래도 홈 컨셉이 나을 것 같기도 하고 제작할 때도 엠블럼만 그려넣으면 되는거라 공수나 비용도 아낄 겸 화이트 네이비로 하게 되었다.  나름 소확행을 한 것 같아 뿌듯-

 

 

 

https://youtu.be/O0EHV5T_6bI

 

생애 첫 취켓팅에 성공하였다. 물론 아티스트의 차이가 있겠지만은 내가 보고 싶은 공연에서 취켓팅 성공은 처음이었고 아마도 지금껏 갔던 공연 중 가장 좋은 자리이지 않을까 싶다. 이번 [2019 윤종신 콘서트 ‘이방인’ - 서울] 공연은 7월 30일 오후 8시에 티켓팅이 오픈되었다. 이날도 미리 대기타서 예매를 했지만 그리 좋은 자리는 예매하지 못했고 계속 새로고침하면서 조금씩 앞자리로 나아갔지만 결국 중간자리가 한계였었다.

 

보통 콘서트 티켓팅을 하게되면 오픈 날에 성공하면 다행이고 실패했다면 두번째로 노리는게 취켓팅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게 각 예매 사이트마다 취소표 풀리는 시간이 다 다르다고 하는데 인터파크 티켓은 몇시에 풀리나 검색해보니 티켓 오픈일 포함 2일 후 새벽 2시 10분 쯤에 풀린다고 한다.

 

"7월 30일 티켓 오픈이면 30,31 지나고 8월 1일 새벽 2시 10분쯤"

 

그래서 2시 10분 쯤에 미리 로그인을 해두고 새로고침을 반복했다. 본격적으로 모니터링을 한 건 2시 15분쯤. 언제 풀릴지 모르는 기약없는 새로고침을 반복했다. PC로 할까하다가 지금까지 티켓팅을 해본 결과 새로고침 반영되는 속도가 모바일이 더 빠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아서 인터파크 티켓 앱에서 시도하였다. 새로고침도 새로고침 버튼보다 좌석 구역을 변경하면서 하는게 더 편하고 빨랐다.

 

진짜 갑자기 좌석이 쫙 풀린다

 

진짜 한순간이었다. 미동도 없던 좌석에 갑자기 보라색 자리가 쫙 펼쳐지는데 당황하지 않고 재빠르게 자리 하나를 선점하여 예매에 성공했다. 물론 운이 없으면 다른 사람이 이미 선택된 좌석이라고 뜨면서 실패할 수도 있다. 그럼 점점 좌석은 뒤로 밀리게 되면서 악순환이 이어지게 되는데 다행히 이번에는 한번에 성공. 

 

예전에 한번 결제단계에서 다 끝났다 싶은 순간 결제 오류가 나서 좋은 자리를 놓친 적이 있어서 결제할 때도 조마조마 했었다. 다행히 이번에는 별 탈 없이 결제가 완료되었다. 물론 탑 아이돌의 콘서트 같은 경우 성공확률은 극히 드물었을 것이다. 그 곳에서의 티켓팅은 마치 전쟁같을테니 말이다.. 사람이 티켓팅하지 않는다는 소리도 있으니..

 

이번 윤종신 콘서트는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콘서트라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듣기만 했지 막연하게 언제 한번 공연 보러가야겠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돌연 한국을 떠난다는 기사가 떴다.

 

윤종신은

"매일 같은 곳에서 눈을 뜨고, 같은 곳에서 밥을 먹고, 같은 곳에서 노래를 만드는 지금은 지극히 편안하고 행복하지만, 한 발짝 떨어진 공간에서의 새로운 감정을 마주해보고 싶었다"

 

당분간 한국에서는 볼 수 없을테고 월간 윤종신 또한 당분간 나오지 않겠다는 생각에 이번 공연은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튜브로도 윤종신 공연 영상을 많이 보았는데 보면 볼 수록 이거 한번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월간 윤종신에 참여한 가수들도 일부 콘서트 게스트로 오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고 윤종신이 만든 노래지만 다른 가수가 부른 곡들을 윤종신이 불렀을 때 느낌은 또 색달랐다. 이번 공연에서도 윤종신 버전의 곡들을 들어볼 수 있다는게 공연의 포인트 일 것 같다.

 

우여곡절 끝에 성공한 취켓팅이 내 생애 가장 기억에 남는 콘서트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져본다.

 




19/20 토트넘 핫스퍼 베이퍼 매치를 구매해보았다


참고로 토트넘 핫스퍼 공홈에서는 ELITE 라는 이름으로 되어있는데 Vapor Match와 같은 제품이다


Mens Elite Spurs Home Shirt 2019/20





일단 받아본 느낌은 얇다. 스타디움 셔츠보다 확실히 얇고 구멍이 송송 뚫려있다. 통풍 기능을 아주 극대화 했다. 전체적으로 거의 다 이런식이라고 보면 된다








전에 구매했던 17/18 어웨이 스타디움 셔츠와 어떤 차이가 있는지 비교해보았다



나이키 로고



엠블럼



일단 로고와 엠블럼도 차이가난다. 베이버 매치는 박음질 형태가 아닌 고무패킹? 같은 재질로 유니폼에 붙어 있었다.





원단 재질 비교





보다시피 베이퍼매치가 통풍이 더 잘되어 있다.



내부를 보면



색상의 차이가 있긴 하지만 베이퍼 매치가 훨씬 투과율이 높다





사이즈도 비교해보았다. 알고 있는 바로는 베이퍼 매치 제품은 슬림하고 좀 작게 나오는 걸로 알고 있었다. 그래서 살 때 스타디움 사이즈보다 한치수 크게 산다고 알고 있었다


19/20 베이퍼 매치 홈 사이즈는 L,  17/18 스타디움 어웨이 사이즈는 M 이다




기장 비교 19/20 베이버 매치는 약 75cm | 17/18 스타디움 어웨이는 약 72cm





가슴둘레 19/20 베이퍼 매치 홈은 약 53cm | 17/18 스타디움 어웨이는 약 50cm 




스타디움 셔츠의 L 사이즈는 모르겠지만 대략 비교해봤을 때 베이퍼매치 L과 스타디움 M은 큰차이는 없는 것 같다. 베이퍼 매치를 구매하게 된다면 스타디움 사이즈와 같은 사이즈여도 작진 않을 것 같다. 사이즈는 진짜 직접 입어보는 것 말고는 답이 없는듯..


베이퍼매치 셔츠 위에 스타디움 셔츠를 올려보았다




19/20 베이퍼매치 홈이 좀 더 크긴 하지만 큰 차이는 아니었다.



그리고 베이퍼 매치의 단점이 있다면 일단 얇아서 구김이 잘 가는 것 같고 아무래도 실축에서 입으면 좋겠지만 막 잡아당기고 그러면 쉽게 늘어나고 찢어질 것 같다.  얇은데다가 구멍도 많이 뚫려 있기 때문이다. 그에 반해 스타디움 셔츠는 두께감도 있어서 그런지 구김도 덜가고 잘 늘어나지 않는 편이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소장용/실착용 모두 스타디움 셔츠를 구입하는게 나을 것 같다. 

단순 소장용으로 베이퍼매치를 구매해도 상관은 없겠지만 겉으로 보기에 통풍구 없이 깔끔하게 떨어지는 건 스타디움 셔츠라고 본다.


또 베이퍼 매치는 가격 또한 만만치 않기 때문에 주머니 사정을 생각해서라도 스타디움 셔츠가 나아 보인다.

다음에는 19/20 어웨이 스타디움 셔츠 L을 구매해보아야겠다. 지금은 막 나온 시점이라 할인기간을 노려보아야 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