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해외여행




마지막 출국하기 전 시간이 남아 돌아본 테이트모던




날씨가 흐려서 아쉬웠지만 무료입장이라니 방문






웰컴 투 테이트 모던





원래 화력발전소였다가 갤러리로 개조된 걸로 알고 있다.


우측 10층이 전망대 겸 카페





10층 전망대 카페 타이틀?

다 잘 될거야

그래 올해는 잘 될거야. 못해도 1개는 잘되겠지





전망대 모습

참고로 카페 주문을 받는데 직원이 1명만 있어서 그런지 주문 받고 음료 제조까지 끝나야 다음 주문을 받는다.

그래서 주문 받는데 한참 걸림





먹거리가 많다는 버로우 마켓도 들림




재래시장 느낌이었는데 완전 먹거리 음식으로만 가득한 거리였다.




덮밥 종류 하나 사먹어 봤는데 완전 짬. 다 못 먹음





가다가 물 사먹고 공항으로 고고싱

런던 마지막 날의 기록









런던 여행의 첫번째 숙소





나름 패딩턴 역 근처로 예약했는데 생각보다 좀 걸어야 했다


건물이 모두 호텔로만 이루어진 거리였다


데일리호텔 앱에서 예약




숙소 내부 모습




직원들도 친절했고 특히 샤워기가 좁고 길긴했지만 수압이 엄청났다. 


또 식당도 갖추고 있어서 조식이 가능하다



식당에 가면 직원이 다가와 어떻게 해줄지 물어보는데

 위 메뉴판을 보고 계란은 어떻게 할지 베이컨,소시지,토마토,콩 중에 빼고 싶은게 있으면 말하면 된다.

식빵도 하얀식빵으로 할지 곡물식빵으로 할지 물어보는데 원하는 걸로 주문


▲빠짐없이 시키면 나오는 조식


또 바에 음식이 있기 때문에

아침은 부족함 없이 먹었다




바 음식들







숙소는 2명이서 머물기에 딱 좋았고


이 숙소도 근처에 Tesco가 있어서 필요한 건 금방 가서 사올 수 있었다.


단 조리공간은 없어 음식을 해먹을 수는 없다.







영국 런던 리버풀 스트리트역 근처 4성급 숙소

196 비숍게이트




가게들로 가득한 거리에 불쑥 나타난 숙소




주방도 갖추고 있어 음식 해먹기에도 충분했고


2명이서 머물기에 차고 넘칠 만큼 넓었다


데일리호텔 앱에서 예약




숙소 모습 영상




단 식당이 따로 없어 조식은 이런 식으로 아침마다 가져다 준다.




역에서도 가깝고 근처에 Tesco도 있어서 위치는 정말 좋았다.






먼저 덕앤와플 (Duck & Waffle Local)






메뉴판





덕앤와플 집이니까 덕앤와플이랑 샐러드 하나를 주문




모습을 드러낸 덕앤와플




오리다리





같이 시킨 샐러드




영수증




맛 후기


그냥 별 거 없음 

계란,오리다리,와플 각자의 음식을 한곳에 모아둔 음식임

어떤 양념과 맛의 조화가 아니라 그냥 각각의 맛 뿐임.


오리다리는 좀 뻑뻑 했음


한국으로 치면 계란후라이, 삼계탕 다리 한조각, 전병을 한접시에 올려놓은셈



왜 유명해졌는지는 궁금






난도스(Nando's)


영국에서 유명한 체인점이라길래 찾아감





메뉴 판





버터플라이 버거세트

이게 왜 버거인가 하면 빵 두쪽과 토마토, 양상추가 있기 때문이다.

치킨 버거를 펼쳐놓은 셈

하지만 크기 때문에 따로 따로 먹어야했음.





페리페리치킨 1/2 치킨 세트





영수증




맛 후기


닭가슴살은 뻑뻑했음. 양념이 닭에 스며들어 맛이 나는 느낌은 아니고 따로 따로 노는 듯함

사이드로 코울슬로를 시켰는데 이거 없었으면 다 못 먹었을 것 같다.


중간 중간 코울슬로가 입맛을 개운하게 해줬다


결론은 이것도 그냥 그랬다. 양은 적당함




숙소 근처 피쉬앤칩스 식당


Micky's Fish & Chips




계획하고 간 곳은 아니고 숙소 근처에 나름 평이 괜찮길래 찾아감




기본 피쉬앤칩스와 치킨샐러드 주문







맛 후기


치킨샐러드는 괜찮았음


피쉬앤칩스는 언제나 예상했던 그맛

명절에 먹는 동태전


그래도 배가 고팠는지 맛있게 먹었으나 그 이상의 맛을 보여주진 못함








2019년 2월 2일 드디어 그 날이 밝았습니다.


이 날을 위해 영국을 왔거니..

다행히 날씨도 화창하고 Son발 소식을 들었더니 날씨가 Sonshine 하네요.




바비 무어의 동상





아래엔 스토어와 티켓 오피스가 있습니다






스토어에는 벌써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 있었네요





경기장 입장



입장할 때는 이렇게 티켓 바코드를 찍으면 입장 가능합니다.







몸 푸는 손흥민!





자세한 직관 후기는 영상에서

자리는 142번 구역 8열 239번 자리입니다. 티켓 가격은 45파운드 였습니다. (한화 약 7만원)

골장면을 못 찍은게 아쉽..







기분 좋게 승리로 경기가 끝나고 다들 가벼운 발걸음으로 돌아가네요






첫 직관에 손흥민 선발 그리고 골까지 평생 잊지 못할 직관이었습니다.





다음에는 뉴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직관할 수 있기를..









아침부터 비가 오기 시작한 날 토트넘의 신구장


뉴 화이트 하트 레인에 도착

정식명칭은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 (Tottenham Hotspur Stadium)


물론 아직도 공사중이라 들어갈 수 없지만 스토어는 이미 오픈을 했기 때문에!


당장 달려 갔습니다. 사실 계획대로면 여기서 직관을 했어야 하는데 ㅠㅠ





실제로 보니 크고 웅장했습니다. 




 스토어 입구에 붙은 갓흥민..





매장 입구입니다. 웸블리보다 규모가 훨씬 크네요





드디어 입장





자세한 내부는 영상에서






정말 많은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고 토트넘에 관한 건 여기 다 모여 있습니다





킷 20퍼 할인 중이네요







손이 박힌 모자


특히 토트넘 가족 팬들이 손흥민을 좋아하는 이유가 바로 SON 때문이죠

우리흥도 되고 우리 아들도 되고





간김에 산 피규어 인데 이게 모우라입니다.

동명이인이네요





트리피어





윙크스는 피규어에서도 존잘..






이건 손흥민 버블헤드 라는데...






토트넘 관련 서적도 있구요





손흥민 액자





토트넘 단체 사진





스토어 내부 전경






여기서 1시간 가량 구경하고 나왔네요

참고로 카드 결제만 받았습니다. 현금 쓰려고 했는데 카드 안가져갔으면 큰일 날 뻔 했네요




나와서 경기장 한번 둘러보았습니다.





공사는 여전히 진행중...



가기 전에 아쉬워 한장 더 찰칵


다음에는 꼭 이곳에서 직관을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여긴 다양한 스포츠용품을 싸게 판다는 릴리화이트




여기도 할인 중

이외에도 다양한 축구클럽과 브랜드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는 곳이라 축구매니아면 꼭 한번 들리는게 좋은 곳이네요

여기서 나이키 바지 하나 건졌습니다






정말 깔끔하고 멋졌던 세븐 시스터스


영국 겨울 여행 세븐 시스터스 주말에 가는 방법 및 추천 일정 링크

https://yonoo88.tistory.com/1242








블로그 글 찾아보면서 화장실이 없다고해서 걱정이었는데 다행히 있었다





양 떼 목장





언덕 올라가는 길




언덕에서 바라본 세븐 시스터스 





주변 풍경도 정말 멋졌다






런던 스카이 가든 Bar 예약하는 방법입니다.


레스토랑 예약보다는 저렴한 바 예약으로 야경 감상하는게 더 나은 것 같네요






주문한 칵테일과 요금



더 샤드 타워가 정면으로 보입니다.



타워브릿지와 런던타워도 보이구요




세인트 폴 대성당과 런던아이도 볼 수 있습니다.




















여유롭게 런던의 야경을 볼 수 있는 좋은 곳이라고 생각이 되네요


단 낮에는 무료 예약으로 전망만 보고 나올 수 있고 야경은 바나 식당예약을 해야만 입장이 가능합니다.

예약을 못 했다면 당일 날 예약없이 대기 줄로 입장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