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 찍기 좋은 곳으로 유명한 응봉산에 한번 갔다와보았다. 도착했을 때는 사진 찍으러 온 사람들도 많았다.

 

응봉역 1번 출구로 나와 쭉 직진하면
이 표시들을 따라 가면 된다.

언젠가 부터 저런 LED 형식의 안내표지판을 바닥에 뿌려주는게 많아졌는데 깔끔하고 예쁜 것 같다.  한 6시 좀 넘어서 올라가니 해가 막 지고 있을 때였다. 대충 촥촥 찍어보았다. 갤럭시 S10 으로 촬영한 사진들이다.

 

 

이제 좀 어둠이 깔리기 시작했을 때. 한글날인 이 날 날씨도 좋았다. 

달도 참 밝게 보였다

 

그냥 한번 찍어본 하이퍼랩스 동영상

갤럭시S10 일반 사진 촬영과 야간 모드, 프로모드로도 번갈아가면서 찍어보았다.

폰 카메라의 한계라 선명하진 않았따

https://youtu.be/y9PQfV2MS2s

4K 로 찍었는데 야간 동영상은 여전히 화질이 나쁘다. 스마트폰에서 4K는 사실상 무의미한 것 같다. 화면 사이즈만 크지 화질은 구림..

 

 

갤럭시s10 일반 모드와 야간 모드 비교

일반 사진 (자동) 모드
야간 모드

 

다시 내려오는 길에 찍어본 사진들. 사진 찍으면서 느낀 거지만 여전히 스마트폰 카메라는 야경 찍기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물론 밤이라도 빛이 많으면 잘 나오긴 한다.

빛이 많은 곳은 선명하게 나온다

 

 

동영상

 

날씨가 쌀쌀해서 나름 껴입고 갔는데 오랜만에 산에 오르다보니 숨이 벅찼다;; 항상 그랬지만 초반에는 항상 이런 과정을 거치고 숨이 좀 트이면 그 때부터는 괜찮아졌다. 정상에 가니 땀도 금방 식었고 바람도 적당히 시원해서 그냥 가만히 야경을 내려다보기만 해도 좋은 날이었따. 가을이 곧 시작된다는 신호 같았지만 순식간에 지나가는 계절이기에 어디든 부지런히 돌아다녀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