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milo

 

 

타임스퀘어 일렉트로마트에서 우연히 드루갓 DURGOD K310 제품을 보고 직접 쳐본 결과 괜찮은 것 같아 구매

저소음 적축 키보드이며 LED 백라이트 기능은 없다. 129000원에 구매

뒷면 2단계 높낮이 조절이 가능하다
케이블 연결부 연결하면 딱 맞게 고정되어 있다
키캡리무버, USB C type 케이블,  양방향 C type 케이블, 키캡, 케이블 타이 5가지 구성품

 

물론 투명 플라스틱 키보드 덮개도 있다

그리고 기계식 키보드 구입 후 한영키 바꾸는게 제일 골치아팠는데 레지스트리를 건드려봐도 제대로 동작하지 않았다.

그러나 검색결과 윈도우 10에서 설정에 가면 한번에 셋팅 가능했다.

설정에 시간 및 언어 > 지역 및 언어 > 한국어 클릭 후 옵션 진입 
레이아웃 변경에서 한글키보드(101키) 종류 1로 선택하면 된다

 

역시 윈도우 10 다운 기능이다

 

그리고 회사에서 이미 사용하고 있는

바밀로 VARMILO VA104M 다크 그레이 PBT 염료승화 저소음 적축과 비교해 보았다

마침 두 키보드 모두 12만원대로 비슷한 가격이었다

타건음 비교는 48초 부터

비교 해본 느낌은

바밀로는 가볍고 드루갓은 묵직한 느낌이었다.

소음은 드루갓이 조금 더 조용했고 

스페이스바 통울림은 바밀로가 조금 존재하며 드루갓은 거의 없었다.

 

만약 둘 중에 골라야하는 상황이 있다면 

키보드를 칠 때 가볍고 날라다니는 듯한 타법을 쓴다면 바밀로가 적합하고

적축이지만 좀 묵직하고 눌리는 감을 선호하면 드루갓이 적합해보인다.

소음은 둘 다 사무용으로 쓰기엔 지장없는 수준이었다.

 

키캡은 아무래도 염료승화 방식인 바밀로가 더 퀄리티가 있어보였고 촉감도 바밀로가 더 좋다고 느껴졌다.

바밀로는 드루갓에 비해 좀 더 꺼끌한 촉감이 있는 편이었다.

뭔가 특유의 촉감이 있다.

 

기계식 키보드 사기 전 까지는 아무 키보드나 쓰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데스크탑 바꾸면서 뭔가 자꾸 욕심도 났고

사무실에서 한번 써보니 이 느낌이 뭔가 중독성이 강하다.

저소음 적축을 써봤으니 갈축을 한번 써볼까 생각했지만 아무리 집이라도 조용한 걸 선호하는 편이라

다시 저소음 적축을 사게 되었다

가격도 가격이니 만큼 정말 오랫동안 써야겠다.

 

 

 




어두운 톤을 좋아하지만 다크 그레이 색상으로 약간의 색상 변화를 준 디자인이 맘에 들었다.




구성품은 케이블과 플라스틱 키보드 덮개, 키캡제거도구,  키 켜짐 불빛을 볼 수 있는 3종 키캡








케이블 모양






무엇보다 소음이 중요했는데 그냥 적축도 아닌 저소음 적축이라 기대가 되었다.


단색  LED 도 5가지 버전을 지원한다 하지만 사실 쓰다보면 신경을 잘 안쓰게 된다.



둔탁한 소리로 약간 텅텅 울리는 느낌도 있으면서 부드러운 타이핑 하기 좋은 느낌이었다.


사무용으로 쓰기도 좋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발생했었는데 "[" 이 왼쪽 대괄호 키가 입력이 됐다 안됐다 하는 증상이었다.

그래서 수리를 맡기고 접점부분을 수리하였다고 하는데 그래도 또 증상이 재현되었다.

 

그래서 총 2번의 수리 후 새제품으로 교환받았다.


결론은 사무용으로도 적합하고 부드러운 타이핑 느낌도 맘에 들었다




자세한 기능은 매뉴얼 참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