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베니스에서 저녁을 먹기 위해 가이드북 추천으로 알 포르테고 식당을 찾아갔다.



가이드북 말로는 해산물 튀김과 먹물스파게티가 유명하다고 했다.






그런데 식당에 메뉴판이 따로 있지 않고 이렇게 칠판에 적어놓았따.




뭐가 뭔지 도통 알 수가 없었다.



그래서 결국 번역기 써가며 해산물 튀김이랑 먹물스파게티가 어떤거냐고 물어보고 주문했다.


종업원 말로는 블랙파스타? 라고 얘기했다. 


그렇다 먹물 스파게티가 블랙 파스타였다.


먹물 스파게티가 영어나 이탈리아어로 뭔가 찾아볼 필요없이 블랙 파스타라고 말하면 된다.




한국손님들이 3테이블이나 있었는데 그 분들도 모두 해산물 튀김과 먹물스파게티를 주문했다.

같은 가이드북을 봤나보다.

아니면 그만큼 유명하다거나..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음 먹물 스파게티 비주얼이...






해산물 튀김도 딱히 잘 모르겠다.





중요한 건 맛.



결론은 비추


특히 먹물스파게티 비추!!!!


먹물스파게티가 왜 유명한지 모르겠는데 아마 한국인 입소문으로 유명한 건 아닌게 분명하다


이탈리아 입맛에 맞는 음식인가보다.


뭔가 알 수 없는 맛인데 극호불호가 갈릴 맛이다.


본인은 먹물 스파게티를 처음 먹어봤는데 원래 이런 맛인지 의문이 들었다.


또 비위가 약하신 분들은 거부감이 심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행여나 여기서 먹물 스파게티 먹어볼 예정이라면 국내에서 먹물스파게티를 한번 맛보길 추천한다.


국내에서 맛있게 먹었다면 먹어도 좋을 것 같고 맛이 없다면 안 먹는게 좋다.


어찌어찌 다 먹긴했는데 별로였다.



그리고 먹고나면 입이 까매져서 펭귄맨 된다.






그리고 해산물 튀김은 그냥 튀김맛이다.


특별한 맛이 있는 것도 아니다.


집에서도 해먹을 수 있는 맛이다.


왜 이 집이 해산물 튀김과 먹물스파게티가 맛있다고 유명한건지 모르겠다.


가이드북도 왜 그렇게 써놨는지 모르겠고 저자의 입맛엔 딱이었던건가.


아무튼 이번 여행에서 제일 맛없는 저녁이었다.


이 식당은 해산물 튀김과 먹물 스파게티로 유명한 맛집이 아닐거라 믿어본다.



그래서 결론은 이 식당엘 가면 먹물 스파게티는 


주문하지 마라!!


먹물 스파게티 유경험자 중 만족한 사람만 주문하길 바란다.


이 식당에서는 다른 메뉴를 먹어보길 추천한다.


인원이 많다면 해산물 튀김은 다같이 먹어볼 메뉴로 4인당 1개? 정도 시켜볼 만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베네치아
도움말 Daum 지도



마나롤라에서 점심을 먹었던 곳

그냥 이리저리 둘러보다 아무데나 들어갔다.





식당 야외 테라스


바다도 보이고 경치가 좋다.





이 넘은 이 식당만 있는건지 모르겠는데


테이블마다 가서 손님이 뭔가 던져주기만을 빼꼼히 기다린다.






밥 달라고 시위중 ㅋㅋㅋㅋ





주문한 파스타 나왔습니다.


가격은 10유로 정도






토마토 스파게티 





이름을 까먹었는데 바질? 오일 스파게티 뭐 그런 종류다.




맛은 기름지고 짠 편이다.


짠 맛이 강하니 주문할 때 소금을 조금만 해달라고 요청하는게 좋을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라스페치아
도움말 Daum 지도





여기 또한 투어팁스 가이드북 추천으로 갔다.


테르미니역과 숙소랑 가까워서 선정






가보니 분위기는 좋았다.


사람도 많았다.










메뉴판


참고로 저녁에가서 인당 1.5유로 자리세가 부과됨











식전빵


이후 다른 식당을 가도 느낀거지만 이탈리아는 식전에 빵과 올리브를 주었다


빵에 올리브를 뿌려 먹는거 같은데 그냥 빵맛에 올리브맛 잠깐 맛나는? 


그래서 그냥 뿌려 먹었다.







스파게티와 티본 스테이크가 나왔다.







스파게티 평


오 이건 지금 껏 먹어본 토마토 스파게티와는 달랐다.

면이 살짝 덜 익은게 아쉬웠지만 

맛있는데 새로운 맛이었다!






스테이크 평


가이드북에서 티본 스테이크를 추천한다길래 주문했는데


음 이게 맞는지는 모르겠다.


사실 좀 질기다. 비계도 많았고 일단 고기라는 점에서 평타는 쳤으나 질겨서 아쉬움

익힘 정도는 미디엄으로 주문하였다.


나중에 피렌체 가서 먹은 티본 스테이크가 진리다. 


피렌체 갈 계획이 있다면 티본 스테이크는 피렌체 가서 먹는 걸 추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이탈리아 첫 끼를 먹기 위해 맛집으로 고고

아무 것도 모르기 때문에 맛집 선정기준은 투어팁스 이탈리아 가이드북 추천을 보고 따라갔다.

원래 여기를 추천해줬는데

Ristorante Naumachia

나우마키아










11시쯤 갔더니 이제 막 오픈 준비를 하고 있었다.

나중에 보니 1시쯤인가 그제서야 문을 열었다;;

언제 여냐고 물어보니 그냥 계속 쏘리 쏘리 하길래 마냥 기다리리 수도 없고 해서 

이미 오픈 중인 맞은 편 가게로 갔다.


Gavi Cafe





마냥 오픈 시간을 기다릴 수 없어 의도치 않게 들어간 음식점이지만

이탈리아에 왔으면 피자 파스타는 먹어줘야지 하는 마음에 들어갔다.




들어가서 까르보나라와 마르게리따? 피자를 시켜 먹었다.


메뉴가 많았긴 한데 뭐가 뭔지 몰라서 알아볼만한 메뉴를 시켰다;


까르보나라는 원래 노른자로 만들어서 노랗다더니 진짜 그렇게 나왔다.


맛은 괜찮았다.


미식가는 아니라 딱히 표현을 잘 못하겠는데 


까르보나라는 하얀색 까르보나라 맛은 아니고 좀 걸쭉하면서 간이 좀 짜긴 했지만 먹을만 했고


피자는 그냥 피자맛이다.


파스타 피자 좋아하면 여기서 먹어도 괜찮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