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퀘테레




피렌체 2일차


아니 어떻게보면 새로운 도시의 1일차이다.

피사와 친퀘테레를 하루만에 갔다오려는 빡신 일정


이동 시간만 거의 반나절 되는 코스인데 친퀘테레는 그냥 그 쪽 부근에 숙소를 잡고 천천히 여유있게 이틀간 보는게 나을 것 같다.


친퀘테레도 5군데?정도 유명한 곳이 있는데 시간상 2 곳만 다녀왔다.





우선 아침 일찍 9시쯤 피렌체에서 피사로 기차타고 도착



버스 티켓은 역 내에서 1.2유로로 구입할 수 있다.





이제 버스타고 피사를 가야하는데 어느 버스를 타야할지 몰랐다.


인터넷 찾아보니 이 호텔 정류장에서 타면 된다는데 사람들은 막 다른데서 타길래 


어디가 맞는건지 헷갈렸다.









그래서 호텔 쪽 말고 피사역 나오자마자 보이는 이 정류장에 어떤 안내원이 있길래


여기서 타면 된다니까 타면 된다고 해서 여기서 탔다.


딱 이미지부터 피사의사탑이 있길래 믿음이 갔다.


버스타고 Torre 역까지 ㄱㄱ










버스타고 가면 이러한 문이 보인다. 여기서 내리면 피사의 사탑을 볼 수 있다.








미라콜리 광장이 보이고 여기도 두오모가 보인다.


끝에는 피사의 사탑






역시 네임밸류 답게 사람이 엄청 많았따.











기울기가 상당했다.


실물은 사진보다 더 기울어졌다.







이미 사람들은 사진찍기에 여념이 없다ㅋㅋㅋ


다들 탑에 손 대느라 몰두함





올라가서도 찍고






포즈는 남녀노소 국적불문 다 똑같은 생각을 하나보다


위아더월드






피사의 사탑도 올라가볼 수 있다.


그치만 나는 사탑을 보는 걸 중요시해서 안 올라갔다.






그런데 아직 공사중인 곳이 많아서 따로 내부에 들어가보진 않았다.


어차피 성당이기 때문에 들어가봐도 비슷비슷할 것이다.





가까이서 보니 더 실감나는 기울기









광장 한 컷




이게 전부다 피사의 사탑은.


친퀘테레로 가는 시간이 빡시기 때문에 바로 이동하였다.




친퀘테레로 가려면 라스페치아 역으로 또 이동해야 한다.


가는 경로는 다시 피사역으로 가서 라스페치아 역으로 가는 방법도 있는데


피사 근처 기차역으로 가는 방법도 있어서 이 경로로 가기로 했다.


Pisa S.Rossore 역으로 도보 15분 정도면 갈 수 있다.



구글지도 키고 길 따라 가면 되는데 자세한 역과 티켓은 아래 링크에 설명해놓았다.

이탈리아 피사의 사탑에서 라스페치아역 가는 법과 짧은 티켓 펀칭 방법

http://yonoo88.tistory.com/1103



티켓을 구입하고 라스페치아로 이동





이제 라스페치아에서 코르니글리아로 또 기차타고 이동해야 한다.




티켓머신에서 표를 또 끊음. 4유로







코르니글리아 도착 


저 뒤로 보이는 넓디 넓은 바다








기차역에서 내리면 언덕까지 수많은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


올라가고 나면 점점 풍경이 보인다.








코르니길리아 마을 모습



산 지형이라 마을도 높은데 있다.





좀 쉬다가 마나롤라를 가기 위해 다시 또 내려왔다.

역에서 다시 표를 끊고 마나롤라로 향했는데

한 정거장에 4유로다.

이거 뭔가 정액권?이나 구간권이 있을거 같긴한데 자세히는 모르겠다;;

두군데만 갈거라 그냥 표 끊고 탐

마나롤라는 뭔가 코르니글리아보다 좀 더 활성화 된 마을 느낌?이었다.






꽤 골목도 많고 상가도 많았다













점심을 먹어야했는데 딱히 맛집을 찾은 건 아니고


그냥 여기저기 보다가 괜찮은거 같아 보이는데 들어가서 파스타를 먹었다.


토마토 스파게티와 오일?파스타 주문


후기는 아래 링크에서


9/27 친퀘테레 마나롤라 점심 파스타 - 트래토리아 (Trattoria)

http://yonoo88.tistory.com/1104








마을 주변을 돌다 보면 해변이 보이는데 그 아래는 수영도 할 수 있게 해놓았다.

물도 깨끗하고 시원해 보였다.

수영도 한번 해보고 싶긴 했다.

 


   



다이빙 하는 사람들

 








물이 정말 맑다.






마나롤라까지 다보고 이제 해질 시간이 되어서 다시 피렌체로 돌아왔다.


마나롤라역에서 피렌체 가는 표를 끊었다.


중간에 갈아타야 하므로 역에서 내리는 걸 놓치는 일이 없어야한다.




숙소에 오니 밤 9시가 다 되었다..



이 날은 인터넷 예약없이 현장에서 기차표만 3개나 끊었다.


라스페치아 > 코르니글리아 4유로

코르니글리아 > 마나롤라 4유로

마나롤라 > 피렌체 17유로

왜냐하면 예약을 하면 시간에 쫓겨 여유가 없을 것 같아서다.






이날도 거의 2만 걸음을 걸었다..


여행도 곧 체력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피사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