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9월 29일 올림픽 공원의 하늘

 

드디어 윤종신 콘서트 이방인의 날이 밝았다. 취켓팅으로 정말 맨 앞자리를 얻은 콘서트라 기대가 컸다. 취켓팅 이야기는 이 링크에서.. https://yonoo88.tistory.com/1304

 

인터파크 티켓에서 취소표 취켓팅 성공기 [2019 윤종신 콘서트 ‘이방인’ -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https://youtu.be/O0EHV5T_6bI 생애 첫 취켓팅에 성공하였다. 물론 아티스트의 차이가 있겠지만은 내가 보고 싶은 공연에서 취켓팅 성공은 처음이었고 아마도 지금껏 갔던 공연 중 가장 좋은 자리이지 않을까 싶다..

yonoo88.tistory.com

 

올림픽홀
입장하니 우루사에서 응원팔찌를 주었다. 
팬들이 마련한 플래카드 이벤트까지

팩트입니까? 우루사 모델답게 우루사에서 응원팔찌를 모든 관객에서 무료 제공해주었다. 공연 시작 전에도 팩트입니까? 광고를 보여주기도 했다.

가구역 2열 12번

진짜 가까웠다 하지만 올림픽홀 특성상 경기장에 의자를 깔아놓은터라 의자가 작아서 좀 불편하기도 했고 무대 단상 높이가 있어서 위로 좀 올려다 봐야했지만 무대와의 거리가 모든 단점을 상쇄해버린다. 공연은 시작됐고 무대 위 스크린이 올라가면서 윤종신이 나타났다. 이번 공연은 윤종신의 히트곡들은 자제를 하면서 꼭 들려주고 싶었던 노래들 위주의 공연이었다. 

2부 신치림의 공연

 

공연이 끝나고 마지막 인사

꼼꼼히 인사를 하면서 퇴장하였고 공연은 종료되었다

우루사의 역조공

홍삼진액 1포와 마스크, 뾰루지 패치 밴드? 를 관객들에게 모두 나누어주었다. 콘서트와 우루사의 조합은 생각지도 못해서 신선했다. 

아무튼 공연 후기를 써보자면 윤종신의 골수팬이 아니라면 모르는 노래들이 꽤 있을 것이다. 월간 윤종신을 듣고 팬이 되었다면 아는 노래가 많겠지만 그렇지 않는 관객이라면 사실 좋니를 제외하고는 생소할 수도 있다. 90년 대 윤종신의 곡은 없다고 보면 되고 월간 윤종신 이후라고 봐도 무방한 선곡이다. 그리고 이번 공연의 컨셉이 잔잔한 컨셉이라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곡은 없었다. 내심 고속도로 로망스가 나올까 기대했지만 없었고 그러한 분위기의 곡도 없었다. 

개인적으로 좋았던 점을 꼽자면 최근에 발매된 월간 윤종신의 곡이었던 "이별하긴 하겠지", "워커홀릭"을 윤종신 버전으로 들어볼 수 있다는 점이었다.

https://youtu.be/vA5WUz-OtC0

https://youtu.be/wCRxpLqKTnU

이 노래들이 발매되었을 때 김필,천단비,하동균의 음색도 충분히 훌륭했지만 윤종신의 느낌도 굉장히 궁금했었는데 이번 콘서트에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

또 2부의 코너였던 신치림의 무대에서 하림의 난치병,출국을 윤종신과 함께 부르기도 했는데 역시 하림의 음색은 말이 필요 없었고 거기에 윤종신을 더하니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https://youtu.be/pko3Y3Gh2ZQ

 

그리고 이어서 3부에서는 꼭 한번 라이브로 들어보고 싶었던 너를 찾아서, Slow Starter 를 들어볼 수 있었다. 

https://youtu.be/0j5AniZGLZ0

https://youtu.be/CTZpRttt0ms

 

노래가 보통 높은게 아닌데도 불구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완곡해버리는 갓종신.. 그리고 윤종신하면 빠질 수 없는 좋니도 불렀는데 편곡된 버전이었다. 편곡된 버전은 노래 끝이 딱 정해져있는 버전이었는데 원곡의 여운있는 마무리가 개인적으로 더 좋은 것 같다.

https://youtu.be/29mqJ2TBse0

그외 셋리스트를 생각나는대로 적어보면 지친하루,떠나,탈진,몰린,몰린2, 루시, 이방인, 여기보다 어딘가에, 못나고 못난.. 오르막길 몇 곡은 제목이 기억이 나질 않는다..

https://youtu.be/dH-WZpjmr0k

 

마지막 곡은 가장 좋아한다는 노래 버드맨으로 마무리가 되었고 앵콜곡으로 끝무렵과 나에게 하는 격려를 부르면서 공연은 마무리 되었다. 끝 무렵 이곡도 라이브로 듣고 싶었던 곡이었는데 앵콜로 나와서 굉장히 반가웠다. 

https://youtu.be/PxhiBGnsaLE

https://youtu.be/TwMfd5IBJ34

살짝 아쉬웠던 점은 게스트가 없었다는 점.. 어떻게 보면 신치림이 게스트 겸으로 나온 것 같았다. 아무래도 소속사 가수들이나 월간 윤종신을 불렀던 가수들이 나오진 않을까 기대했는데 없었다. 내심 하동균이나 박재정, 아니면 성시경..? 중에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었는데 말이다. 하지만 게스트가 없어도 충분히 만족할만한 공연이었다. 특히 윤종신 특유의 입담도 빛을 발했는데 그 중에서도 기억나는 윤강두 드립ㅋㅋㅋ 

윤종신 콘서트는 처음이었는데 콘서트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건 유튜브에서 작사가 콘서트 영상을 봤기 때문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노래들의 라이브 영상들이 줄줄이 나오는 바람에 정주행을 해버렸는데 이 때는 윤종신이 작곡한 타 가수의 노래들도 있었다. 이 때 콘서트를 갔어야 했는데 라는 생각이 들었을 때 마침 떠나기 전 이방인 콘서트를 한다는 소식을 접했고 이 때밖에 기회가 없겠다 싶어 티켓팅을 하게 된 것이었다.

한국을 떠나게 되면 약 1년 좀 넘게 자리를 비우게 된다고 말했는데 그 사이에도 월간 윤종신은 계속 된다고 하니 해외에서 쓴 월간 윤종신은 어떤 음악들이 나올까 기대해본다. 

 

 

 

 

 

 

 

https://youtu.be/O0EHV5T_6bI

 

생애 첫 취켓팅에 성공하였다. 물론 아티스트의 차이가 있겠지만은 내가 보고 싶은 공연에서 취켓팅 성공은 처음이었고 아마도 지금껏 갔던 공연 중 가장 좋은 자리이지 않을까 싶다. 이번 [2019 윤종신 콘서트 ‘이방인’ - 서울] 공연은 7월 30일 오후 8시에 티켓팅이 오픈되었다. 이날도 미리 대기타서 예매를 했지만 그리 좋은 자리는 예매하지 못했고 계속 새로고침하면서 조금씩 앞자리로 나아갔지만 결국 중간자리가 한계였었다.

 

보통 콘서트 티켓팅을 하게되면 오픈 날에 성공하면 다행이고 실패했다면 두번째로 노리는게 취켓팅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게 각 예매 사이트마다 취소표 풀리는 시간이 다 다르다고 하는데 인터파크 티켓은 몇시에 풀리나 검색해보니 티켓 오픈일 포함 2일 후 새벽 2시 10분 쯤에 풀린다고 한다.

 

"7월 30일 티켓 오픈이면 30,31 지나고 8월 1일 새벽 2시 10분쯤"

 

그래서 2시 10분 쯤에 미리 로그인을 해두고 새로고침을 반복했다. 본격적으로 모니터링을 한 건 2시 15분쯤. 언제 풀릴지 모르는 기약없는 새로고침을 반복했다. PC로 할까하다가 지금까지 티켓팅을 해본 결과 새로고침 반영되는 속도가 모바일이 더 빠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아서 인터파크 티켓 앱에서 시도하였다. 새로고침도 새로고침 버튼보다 좌석 구역을 변경하면서 하는게 더 편하고 빨랐다.

 

진짜 갑자기 좌석이 쫙 풀린다

 

진짜 한순간이었다. 미동도 없던 좌석에 갑자기 보라색 자리가 쫙 펼쳐지는데 당황하지 않고 재빠르게 자리 하나를 선점하여 예매에 성공했다. 물론 운이 없으면 다른 사람이 이미 선택된 좌석이라고 뜨면서 실패할 수도 있다. 그럼 점점 좌석은 뒤로 밀리게 되면서 악순환이 이어지게 되는데 다행히 이번에는 한번에 성공. 

 

예전에 한번 결제단계에서 다 끝났다 싶은 순간 결제 오류가 나서 좋은 자리를 놓친 적이 있어서 결제할 때도 조마조마 했었다. 다행히 이번에는 별 탈 없이 결제가 완료되었다. 물론 탑 아이돌의 콘서트 같은 경우 성공확률은 극히 드물었을 것이다. 그 곳에서의 티켓팅은 마치 전쟁같을테니 말이다.. 사람이 티켓팅하지 않는다는 소리도 있으니..

 

이번 윤종신 콘서트는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 콘서트라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듣기만 했지 막연하게 언제 한번 공연 보러가야겠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돌연 한국을 떠난다는 기사가 떴다.

 

윤종신은

"매일 같은 곳에서 눈을 뜨고, 같은 곳에서 밥을 먹고, 같은 곳에서 노래를 만드는 지금은 지극히 편안하고 행복하지만, 한 발짝 떨어진 공간에서의 새로운 감정을 마주해보고 싶었다"

 

당분간 한국에서는 볼 수 없을테고 월간 윤종신 또한 당분간 나오지 않겠다는 생각에 이번 공연은 꼭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튜브로도 윤종신 공연 영상을 많이 보았는데 보면 볼 수록 이거 한번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월간 윤종신에 참여한 가수들도 일부 콘서트 게스트로 오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고 윤종신이 만든 노래지만 다른 가수가 부른 곡들을 윤종신이 불렀을 때 느낌은 또 색달랐다. 이번 공연에서도 윤종신 버전의 곡들을 들어볼 수 있다는게 공연의 포인트 일 것 같다.

 

우여곡절 끝에 성공한 취켓팅이 내 생애 가장 기억에 남는 콘서트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져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