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보고 왔습니다.

전반적으로 만족하고 보았는데요

화려한 마무리를 짓고 세대교체를 한 영화라고 봅니다. 지난 마블의 10년을 총정리할 뿐더러 상영시간이 3시간이나 되지만 지난 10년을 3시간안에 나름 잘 정리했다고 봅니다. 10년을 다 넣으려면 한 5시간은 되어야 할 것 같았거든요

영화를 보면서 느낀 점을 몇가지 써보면.. (아무래도 엔드게임보다는 마블영화에 대한 후기가 될 것 같습니다)

1. 마블의 디테일

시리즈를 마무리 지으면서도 챙길 건 다 챙긴느낌이에요. 마블 시리즈를 모두 본 사람이라면

"아 이걸 여기서 써먹네 ㅋㅋㅋ"

이런 장면이 많습니다. 또 유머러스하게 풀어내기도 하구요.

2. 마블의 캐릭터 설정

개인적으로 마블 시리즈 영화를 좋게보는 이유가 캐릭터 설정입니다. (물론 원작 만화란게 있지만..)

우선 캐릭터 간의 가치관을 강조하면서 에피소드를 풀어냅니다. 이로 인해 시빌워가 나올 수도 있었죠.

또 각자의 사연이 다 있습니다. 이러한 사연은 곧 그 캐릭터의 가치관을 형성시키죠. 그래서 관객들도 보면서

"아 나같아도 저랬을 거 같아.."

이런 생각을 들게 하면서도 영화가 끝나도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관객들에게 토론거리를 제공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영화는 한철 반짝이 아닌 시간이 지나서도 두고두고 회자되게 만들죠.

이런게 마블의 강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3. 생각지도 못한 연결고리들

마블영화는 매 시리즈마다 쿠키영상을 넣어왔습니다. 엔드게임에서는 쿠키영상이 최초로 없었죠(혹시 아닌가요..?)

보통 쿠키영상이라면 다음 편을 예고하는 쿠키영상이라고 많이들 생각하지만 이미 개봉한 영화에서 연결고리를 가져오기도 합니다. 대표적이었던게 앤트맨과 와스프의 쿠키영상이었죠ㄷㄷ

쿠키영상으로 끝낼 만한 것들을 다시 꺼내어 스토리에 연결시키는 능력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마지막 장면 또한 짠하게 만들면서 예전 스토리들을 꺼내왔죠

4. 관객이 원하는게 무엇인지 아는 마블

마블은 히어로 영화를 만들면서 관객들이 어떤 것에 열광하고 소름돋아하는지 잘 아는 것 같습니다.

이번 엔드게임에서 제대로 보여줬죠. 전투씬은 정말..

또 대사 또한 찰집니다. 이미 유명한 대사도 어느 상황에서 하면 더 돋보이고 소름 돋을지 고민한 흔적이 보이는 것 같아요. 어쩌면 그 대사 칠려고 스토리를 짠 걸 수도..

하지만 캐릭터가 너무 많고 능력 또한 너무 많아서 그걸 일일이 다 보여줄 수 없다는 점은 감안해야될 것 같습니다.

캐릭터 1명당 1컷씩 분량 채울려면 어마어마한 시간이 소요되겠죠. 그래도 짧은 시간안에 최대한 많이 담으려고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결론은 영화 제목 답게 엔드게임에 걸맞는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앞으로 시리즈가 더 나아갈 예정이지만 마블 시즌1의 마무리라고 생각되네요

강추!

아 마지막으로 마블 시리즈를 안 본 사람들이 영화를 봐도 괜찮다고 생각하는데요

영화 속 디테일에 공감하지 못하는 건 어쩔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다들 웃고 있는데 이게 왜 웃긴거지? 하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으니까요.

 

 




30일부터 판매 시작하는 어벤져스 메탈컵을 목동 메가박스에서 구매하였습니다.





원래 단품구매하러 갔는데 단품구매는 안되고 5종세트로만 구입 가능하다네요.


단품 재고는 이미 바닥나고 건틀렛과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것만 남아있었습니다.


사고 싶은 건 캡틴이었는데 아쉽지만 그래도 다들 예뻐서 5종을 구매!






파랑색과 은색의 시원시원함이 돋보이는 캡틴 아메리카 메탈컵







의외로 색깔이 잘 뽑힌 검빨의 스파이더맨 메탈컵








아무래도 인기가 가장 적었던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메탈컵






아이언맨의 상징인 금빨의 메탈컵






타노스의 건틀렛 메탈컵





5종 세트를 주면 제공되는 팝콘통

아이언맨을 골랐는데 퀄리티는 그닥..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토르버전이 없다는 점..


토르면 왠지 뚜껑이 빨강 아니면 노랑에 컵은 은색이었을 것 같네요


토르 버전도 꽤 예뻤을 것 같다는 생각이..


참고로 메탈컵은 전자레인지랑 60도 이상은 적합하지 않다고 스티커가 붙어 있습니다. 


메탈컵 내부는 PP재질로 열에 강한 플라스틱이며 

대부분의 플라스틱 식품 용기에 사용되는 재질이라고 하네요


뜨거운 커피 마실 생각 하셨던 분들은 주의하시길


확실한 건 디자인과 색감이 아주 잘 뽑혀서 소장용이나 전시용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