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이번 앨범 노래가 좋길래 오랜만에 앨범이나 하나 살까하다가 팬사인회를 한다길래 이왕이면 사는 김에 팬사인회도 가볼까해서 앨범을 구매했다

 

 

 

 

장소가 5호선 끝 방화역에 위치기도 하고 주변에 산이라 되게 조용했다. 뭔가 수련회 온 기분

 

 

 

갑자기 뒤에서 나타난 박재정

 

 

https://youtu.be/o4NPDnuYylU

 

앞에서 나올 줄 알았는데 갑자기 뒤에서 굵직한 목소리로 "안녕하세요" 하면서 등장. 다들 놀래서 뒤를 돌아보았다.

 

팬사인회 5분전이었는데 이야기 좀 나누고 시작하겠다면 팬들과 소통. 또 엔플라잉의 유회승 군이 자기 노래를 커버해줬다며 고맙다는 인사를 해주었다. 팬사인회가 시작되고 이날 남팬이 한 6~7명 왔었다

 

수원삼성 블루윙즈 골수팬이라는 축덕 박재정에게 남팬이 세브첸코 유니폼을 선물하자 좋아하는 모습도 보였다

 

https://youtu.be/4n9ITnVDaNM

 

팬들이 가져온 다양한 인싸템도 착용하고 포토타임도 잠깐 가져주는 센스도 발휘했다

 

 

 

https://youtu.be/Za8o7FIV6FA

마지막 멘트하는 박재정

 

약 2시간 동안의 팬사인회를 마치고 소감을 말하는데 뭔가 진심이 와닿는거 같았다

 

"팬들에게 감사하고 전 축복 받은 사람이다"

 

"여러분의 사랑으로 다시 힘내고 열심히 할 수 있었다"

 

"만나야 돼요 진짜.. 여러분들 이렇게.."

 

아무리 인기가 많아도 팬과의 만남이 없다면 가수로서도 발전도 없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는 건 평소 마음가짐을 잘 보여준 말인 것 같았다

 

 

싸인 앨범

 

벌써 데뷔 6년이 되었다니 새삼 세월이 흐르는 속도에 놀랐다. 사실 박재정을 눈여겨 본게 슈퍼스타 K 시즌 5에서 윤종신의 애니를 불렀을 때 였는데 이 때 난 우승각을 보고 있었다.

 

그 후에 가수 활동을 간간히 보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빠지게 된 계기는 여권이라는 노래가 나왔을 때 였고 이후 시력,악역,니가 죽는 꿈 연타로 나오면서 입덕?하게 되었다. 이 외에도 불후의 명곡에서 일생을 불렀을 때 또 한번 잘한다라는 느낌을 받았고 복면가왕에서 두물머리로 나와 이 바보야를 부른거 보고 와 실력이 더 늘었네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나온 미니2집 노랫말에서 그동안의 노력을 온전히 담아내었다. 앞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가수가 되었으면 좋겠고 남자 발라드 가수의 계보를 이어갔으면 좋겠다

 

 

 

 

 

 





갈만한 콘서트 찾아보다가 멜로디포레스트캠프를 알게되어 다녀왔습니다.


작년에 아이유가 출연했다고 하여 핫이슈여서 기억에 남았었는데

그래서 올해 다녀와보기로 했습니다.


12시부터 밤 10시까지 되는 릴레이 공연에 장소는 자라섬이라 

어떻게 갈까 고민하던 찰나에


멜로디포레스트캠프 쏘카 드라이빙 패키지를 알게 되었어요




나눔카 중 하나인 쏘카에서 같이 진행하는 패키지였어요.


나눔카를 하면 아무래도 렌트카보단 비용면에서도 좋고 짧은 시간도 빌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무엇보다도 렌트카는 영업시간 외에는 반납이 불가능하지만

쏘카는 아무때나 반납이 가능하다는 점!

*새벽에도 지정된 곳에 주차하면 반납이 가능해요*


이번 멜로디포레스트캠프 쏘카 드라이빙 패키지는

차를 24시간동안 콘서트 기간 중 아무때나 대여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었죠


즉 패키지 티켓값이 198000원

티켓값이 88000원이니 2매면 176000원이니

22000원에 24시간 대여가 가능하다는 것이죠!

(주행요금 별도)



그래서 10일권으로 구입하고 10일 아침 8시부터 11일 아침 8시까지 대여했습니다.

사실 반납은 새벽2시쯤 했구요.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 라인업입니다.




저는 10일 콘서트를 관람했구요.

악뮤랑 케이윌 이승환이 기대됐네요


게다가 승환옹이 자비로 폭죽도 준비하셨다고 하니 왕기대!



아침 9시쯤 출발하여 자라섬을 도착하니 10시반 조금 넘더라구요

자동차로 가서 그런지 생각보다 금방 도착했습니다.

물론 경춘선을 타고 갈수도 있고 

자세한 사항은 more+ 클릭


멜로디 포레스트 전용 열차도 운행했었네요

more+ 클릭



멜포캠에서 운영하는 버스도 있었습니다. 공연 끝나고도 있구요.

자세한 사항은 more+클릭




이제 현장 사진이에요

티켓을 팔찌로 교환해야 하고 

입장할 때 팜플렛,물,물티슈,부채를 줍니다.

공연장 입구



도착했을 땐 약간 구름이 껴서 선선하고 딱 좋았습니다.



뒤 쪽엔 하루종일 먹고 놀 수 있도록 이렇게 음식 파는 곳이 쭉 있었고

맥주, 이슬톡톡 등 주류도 팔고 있었어요!




첫번째 공연이 시작되었어요.

박시환과 박재정




장재인과 조형우 였는데 조형우 사진이 빠졌네요;



악동뮤지션



케이윌



심수봉 쌤



슬슬 해가지기 시작하고 바람부는 언덕에서 전체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왼쪽이 무대 오른쪽은 음식 파는 곳이에요



그리고 조그마한 산책로에 (진짜 작음)

기념 사진 찍을 수 있는 곳도 있어요.

지도는 이렇습니다.


 



드디어 마지막 이승환



역시 콘서트의 황제 답더라구요

각종 레이저쇼와 엔딩에 불꽃놀이까지 최고였습니다.


정말 좋은 추억이었습니다.




그럼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를 보고난 후기에 대해 말씀드리면..

우선 가신다면 준비물은

햇빛을 막아줄 우산 필수!

돗자리 필수!

아이스 박스 필수!

의자는 높이가 있는 건 불가능하고 좌식의자면 되겠네요.

안에서 종이의자를 팔긴하는데 7000원이에요..


말 그대로 피크닉 분위기를 내면서 공연관람을 할 수 있어요

피크닉 존에서 돗자리 깔아놓고 공연을 보고 배고프면 맛있는거 사먹고 맥주도 시원하게 한잔하면서요!

그리고 지정석이 없기 때문에 스탠팅 존과 피크닉 존 제한이 없습니다. 왕래가 가능하구요

좀 더 가까운 곳에서 보고 싶으면 스탠딩석으로 가서 볼 수도 있어요

곳곳에 소소한 이벤트도 하고 있으니 참여할 수 있구요.

음식 메뉴도 다양해서 골라먹는 재미도 있습니다.



그리고 아쉬운 점이 있다면..

첫번째

9월은 아직 더워요..

장재인 조형우 악동뮤지션 공연동안 햇빛이 작렬하였는데

이 때 살이 다 탔네요 익는 줄 알았습니다.

그늘막이 있긴한데 한정적이라 대부분은 돗자리 깔고 보게 되는데

햇빛이 아주 그냥..ㅠㅠ 얼음물도 순식간에 다 녹더군요

9월보단 10월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두번째

그리고 아무래도 음식이나 주류들 가격이 시중보다 좀 비싸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건 뭐 어쩔 수 없는거 같구요.

덥다 보니 갈증이 엄청 납니다.

근데 음료수들은 다 뜨거워지고..ㅠㅠ

자가용으로 가신다면 아이스박스에 미리 시원한 얼음물이나 음료수 많이 싣고 오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여기서 사먹긴 비싼 감이 있으니까요



이정도 빼고는 만족했던 공연이었습니다.


아 그리고 쏘카 이용금액은 다음과 같습니다.

주행요금이 170km 인데 중간에 다른 곳 들리느라 20km 정도 빼면 되겠네요


원래대로 24시간 대여였다면 69790원이었지만

쏘카 드라이빙 패키지로 24시간 대여를 했으니 

22000원에 이용을 한 셈이고

주행요금과 보험료 합하면 35000원 정도니

57000원에 사용했다고 보면 되네요.

(기름값은 차량 내부 쏘카 카드로 결제하면 되므로 따로 청구되지 않습니다.)


게다가 4명이서 타고 갔으니 모두 윈윈~


쏘카 덕에 막차 걱정없이 편하게 갔다오고 즐거운 추억 남겼습니다.

마지막으로 승환옹의 마지막 앵콜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 하이라이트 영상 투척합니다.

갓승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