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끄적끄적

 

 

 

https://youtu.be/UXkOlaKviRg

 

그냥 라면 먹기는 아쉬워서 다른 방법 없나 찾아보다가 발견해서 따라해본 백종원 고기 짬뽕 라면. 종원좌의 재료를 보고 집에 있는 것만 해서 해먹어 보았다.

 

 

중간에 하나가 빠졌는데 다시다 반스푼도 첨가하였다

 

완성

 
라면은 신라면. 진짬뽕 같은 짬뽕라면 맛까지는 안 났지만 그래도 괜찮은 맛이었고 좀 더 칼칼하게 먹을려면 청양고추 넣으면 될 것 같다

 

 

 

"프라이팬은 기름튀어, 에어프라이기는 없어, 전기오븐은 오래 걸려. 전자레인지가 해답이다. 이게 내 결론이다."

 

고메 바싹 튀겨낸 돈카츠 모짜렐라를 해먹어보려했다. 무엇보다 치즈가 쭉 늘어나는게 중요했기에 프라이팬 조리로는 그렇게 뜨겁게 녹지 않을 것 같았고 에어프라이어는 없으니 전기오븐에 12분 동안 해봤지만 치즈는 녹지 않았다.

 

단순하게 생각해보면 전자레인지로 데워서 녹이고 프라이팬에 구우면 금방 걸릴 일인데 왜 안해봤을까 생각이 들었다. 어차피 냉동 맛은 거기서 거기. 전자레인지 2분 15초, 예열된 프라이팬 3분30초 정도만 소요하면 완성할 수 있었다.

 

https://youtu.be/YWKSsR0gomA

 

전자레인지에 돌리는 동안 프라이팬을 예열해준다.

 

전자레인지 단점. 눅눅해진다.

전자레인지에 돌리고 나니 밑 부분은 기름과 수분으로 축축해졌다. 하지만 프라이팬에서 구워내어 바삭하게 만들 계획이었따.

 

돈까스 자체도 기름을 상당히 머금고 있다.

 

프라이팬에 굽기

프라이팬에 올리자 기름을 따로 넣을 필요없이 잘 구워지고 있었다. 기존 프라이팬 조리법으로 6숟가락을 넣고 조리하면 그 기름마저 먹어서 느끼해졌었다. 또 빵가루도 쉽게 탔었다. 하지만 이 방법은 기름을 넣지 않기 때문에 기름이 튀거나 빵가루가 쉽게 타지도 않아서 좋았다.

 

치즈가 쭉쭉 녹아내렸다.

이미 전자레인지에 돌렸을 때 안에 치즈는 다 녹았을 테고 프라이팬에 구우면서 치즈의 온도는 유지 되었을 것이다.

 

모짜렐라 말고도 통등심도 이 방식으로 충분히 잘 조리되었다. 돈까스 자체가 기름에 튀기기 때문에 먹고는 싶어도 과정이 귀찮아 잘 안 먹게 되는데 냉동 돈까스는 반조리 식품이다보니 편하긴 했다. 물론 바로 만들어 튀겨먹는 수준의 맛은 안나올지라도 평타는 쳐주기 때문에 상관은 없지만 에어프라이기가 없다면 냉동 돈까스도 은근히 조리과정이 번거로웠다.  하지만 이 방법은 간간히 해먹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기 때문에 남은 돈까스도 손쉽게 먹을 수 있게 되었다.

 

 

 

 

 

고메 돈카츠 전자레인지+프라이팬으로 6분안에 조리해먹기

https://yonoo88.tistory.com/1344

 

고메 바싹 튀겨낸 모짜렐라 돈카츠 6분만에 해먹기

"프라이팬은 기름튀어, 에어프라이기는 없어, 전기오븐은 오래 걸려. 전자레인지가 해답이다. 이게 내 결론이다." 고메 바싹 튀겨낸 돈카츠 모짜렐라를 해먹어보려했다. 무엇보다 치즈가 쭉 늘어나는게 중요했기에..

yonoo88.tistory.com

 

싸게 할인하길래 사본 고메 바싹튀겨낸 통등심 돈카츠. 집에 에어프라이기도 없었고 프라이팬으로 해먹을 생각이었지만 막상 해보니 기름도 많이 먹는 것 같아 집에 쓰던 오래된 미니 전기오븐에도 조리해보았다.

 

https://youtu.be/xcxrpSpuLCI

 

 

결론은 프라이팬 보다는 전기오븐이 기름을 쓰지 않아 덜 느끼하고 바삭한 것 같았다. 또 떨어져나간 빵가루가 없이 온전히 조리되다보니 타는 빵가루가 붙을 일도 없고 깔끔했다. 에어프라이기로 하면 훨씬 더 맛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프라이팬은 아무래도 기름을 또 먹다보니 텁텁하고 느끼한 감이 있었는데 차라리 그냥 전자레인지에 한번 데우고 기름없는 프라이팬에 한번 굽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요리 후 기름 뒷처리는 상당히 번거롭기 때문에 기름을 되도록 안쓰면서 조리하는게 훨씬 좋다.

 

고메 치즈돈카츠도 샀는데 그건 한번 그렇게 해봐야겠다.

 

 

 

 

 

https://youtu.be/u7uHWVBFNwQ

 

재료

신라면 스프 1/4

크래프트 크림치즈 한숟가락

체다치즈1장

우유 50ml 정도

 

 

백종원 유튜브에 나온 달걀 볶음밥을 해보았다. 다 만들고 나니 싱거웠다. 레시피대로 안하긴 했는데 그래서 그런걸까

 

진간장이 없어 양조간장으로 대체하였고 맛소금은 그냥 미원으로 대신하였다. 양념을 너무 조금 넣었을까. 싱거워서 다시 버터를 좀 넣고 후추와 다시다 2 꼬집 정도 넣었지만 그래도 좀 싱거웠다. 짜서 못 먹는 것 보단 나았지만 다음에는 좀 더 과감히 양념을 뿌려봐야 할 것 같다

야경 찍기 좋은 곳으로 유명한 응봉산에 한번 갔다와보았다. 도착했을 때는 사진 찍으러 온 사람들도 많았다.

 

응봉역 1번 출구로 나와 쭉 직진하면
이 표시들을 따라 가면 된다.

언젠가 부터 저런 LED 형식의 안내표지판을 바닥에 뿌려주는게 많아졌는데 깔끔하고 예쁜 것 같다.  한 6시 좀 넘어서 올라가니 해가 막 지고 있을 때였다. 대충 촥촥 찍어보았다. 갤럭시 S10 으로 촬영한 사진들이다.

 

 

이제 좀 어둠이 깔리기 시작했을 때. 한글날인 이 날 날씨도 좋았다. 

달도 참 밝게 보였다

 

그냥 한번 찍어본 하이퍼랩스 동영상

갤럭시S10 일반 사진 촬영과 야간 모드, 프로모드로도 번갈아가면서 찍어보았다.

폰 카메라의 한계라 선명하진 않았따

https://youtu.be/y9PQfV2MS2s

4K 로 찍었는데 야간 동영상은 여전히 화질이 나쁘다. 스마트폰에서 4K는 사실상 무의미한 것 같다. 화면 사이즈만 크지 화질은 구림..

 

 

갤럭시s10 일반 모드와 야간 모드 비교

일반 사진 (자동) 모드
야간 모드

 

다시 내려오는 길에 찍어본 사진들. 사진 찍으면서 느낀 거지만 여전히 스마트폰 카메라는 야경 찍기엔 아직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물론 밤이라도 빛이 많으면 잘 나오긴 한다.

빛이 많은 곳은 선명하게 나온다

 

 

동영상

 

날씨가 쌀쌀해서 나름 껴입고 갔는데 오랜만에 산에 오르다보니 숨이 벅찼다;; 항상 그랬지만 초반에는 항상 이런 과정을 거치고 숨이 좀 트이면 그 때부터는 괜찮아졌다. 정상에 가니 땀도 금방 식었고 바람도 적당히 시원해서 그냥 가만히 야경을 내려다보기만 해도 좋은 날이었따. 가을이 곧 시작된다는 신호 같았지만 순식간에 지나가는 계절이기에 어디든 부지런히 돌아다녀야겠다

 

시골 가는 길에 들른 송어횟집

 

송어회 4만원 (1Kg 3인분) 다먹고 매운탕+공기밥 나옴

송어튀김 4만원

 

소주 맥주 4000원

 

맛있음

 

송어회 4만원어치
야채 + 콩가루 + 깨가루 + 초장 + 참기름  넣어 회랑 함께 크
와사비 간장도 좋고 초장도 좋고

 

외진 곳에 있었지만 맛있었다

 

우연히 이제는 스마트폰으로도 은하수를 찍을 수 있다는 글을 보고 폰도 바꿨겠다 도전을 해보았다. 별을 찍으려면 일단 광해가 없어야하는데 마침 추석이라 시골을 내려갈 계획이어서 그 때 도전하기로 하였다.

 

그런데 하필 그날 날씨가 흐려서 구름이 잔뜩 끼었다. 그래서 해보지도 못하고 포기해야되나 싶었는데 밤 12시가 넘어가고 부터 구름이 걷히기 시작했다. 이때다 싶어 밖으로 나와 별을 찍어보기로 하였다. 아직까지 어느 방향으로 찍어야 되는지 감을 잡을 수가 없어서 인터넷에서 잠깐 본 것들을 바탕으로 셋팅하기 시작했다.

 

우선 주변에 가로등이 있어서 최대한 등지고 찍으려고 하였고 마침 또 달도 밝아서 달도 등지는 방향으로 했다.  그리고 카메라 설정을 해야하는데 프로모드로 전환하였다. 그런데 설정하면서 느낀건데 프로모드치고 생각보다 각 설정값의 최대치가 낮았다.

 

조리개는 최대 10초 
화이트 밸런스 수치
초점 설정
iSO는 800이 최대

 

조리개도 시간이 좀 더 길었으면 좋겠는데 10초밖에 되지 않았고 ISO도 1000을 넘지 못했다. 갤럭시의 아쉬운 점이 바로 카메라 설정들인데 사실 체감이 되질 않았는데 이번에 프로모드 설정해보면서 느끼게 되었다. 동영상 프로모드도 없다는게 최대 단점... 개인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추가해주었으면 좋겠다. 슈퍼스테디 없어도 되니깐..

 

설정 값

화이트 밸런스 3600K

ISO 800 최대치

조리개 F1.5 10초 최대치 개방

초점은 별 잘 보이는 정도로 적절하게 조절

 

https://youtu.be/a4g8aXjQOVg

 

 

 

실제 촬영 사진 무보정 원본

 

달을 한번 찍어보았는데 이건 뭐...

 

이건 뭐 은하수가 실제로 찍힐 수 있는지 궁금했다. 유난히 달이 밝긴 했었고 시골 가로등이 있긴 했지만 말이다. 그래도 그냥 일반 모드로 사진 찍을 때 볼 수 없던 별들을 좀 더 많이 담을 수 있었다. 진짜 언제 한번 달도 어둡고 칠흙같은 어둠 속에서 찍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서울에서 그런 장소가 있을지 의문이겠지만... 

 

무엇보다 아쉬운 건 갤럭시S10의 카메라 프로모드 설정 값 범위가 좀 더 늘어났으면 좋겠다. 진짜 은하수를 찍으려면 조리개 10초와 ISO 800가지고는 부족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충분하다 하더라도 여러 값을 조정해볼 수 있을 정도의 범위가 있었으면 좋겠다.

 


갤럭시 S10이 Android 10 업데이트 베타가 시작되어서 올려보니 카메라 프로모드가 업데이트 되었다

 

 ISO 최대 3200까지 지원
조리개 30초까지 가능
화이트 밸런스 10000K 까지 가능

각 옵션 수치가 훨씬 많이 늘어났다. 이정도 수치로 늘어났으니 별의 빛을 좀 더 많이 담을 수 있다.

 

이건 쌍안경을 카메라 렌즈에 대고 찍은 보름달 사진

 

 

쌍안경 초점도 있고 조금만 움직여도 흔들림이 심해 초점은 이게 한계인 듯 하다. 나중에 좀 더 선명하게 찍어봐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