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구매 후기




갤럭시S10을 사고 가장 기대했던 부분이 카메라


특히 Super steady 모드를 보고 폰 카메라 진짜 많이 발전했구나를 느낄 수 있었다.


사진이 아닌 동영상에서 손떨림 방지를 구현해냈다니..


그래서 원래 쓰고 있던 갤럭시S6 와 비교해보았다.

테스트 방법은 무식하게 양손에 폰을 들고 지그재그로 뛰어댕겼다

너무 쿵쿵쿵 뛰어다녀서인지 슈퍼 스테디 모드도 벅차보인듯..

그렇지만 확연히 차이가 난다. 확실히 흔들림이 덜하다


하지만 슈퍼 스테디 모드를 키는 순간 동영상 옵션을 내 스타일대로 변경할 수 없었다.

사이즈는 1920x1080 고정됐고 프레임도 30프레임 정도로 고정됐다.

그런데 뭔가 슈퍼 스테디 모드를 적용하면 일반 동영상 촬영보다 화질이 떨어지는 것 같다.

아무래도 흔들림 방지를 위한 영상처리를 해서 그런거 같기도 하다



그리고 후면 트리플 카메라로 사진 촬영도 해보았다.

후면 카메라 2배율 망원 촬영



일반 모드 촬영



0.5배율 광각 촬영



광각은 정말 유용할 것 같다


LG는 진작에 광각을 장착했는데 갤럭시는 왜 안할까 생각했는데 이제야 광각 카메라가 들어갔다.


4K 60fps 로 찍어본 하늘공원 풍경


1080hd 슈퍼 스테디 촬영


길가다 본 냥이 1080hd 60fps


이제 갤럭시S10 으로 좀 더 많은 영상과 사진을 찍어봐야겠다.

갤럭시S6 너도 충분히 좋았어.. 유럽가서도 많이 고생했고 좋은 사진과 영상 남겨줘서 고맙다!





호기심에 구입해본 토트넘 듀얼 USB 충전기





패스트 차지를 지원한다고 한다.

사실 영국가서 쓰려고 샀는데..





외관 모습





한번 써보고 싶어 변환 콘센트에다가 연결






오우





그런데 충전이 안된다.. 폰에 꽂아도 충전표시가 안뜨고 갑자기 불이 안들어오더니 맛이 갔나보다..


결국 한번도 못 쓰고 사망...


뽑기 운 실패인건지 내구성이 원래 이정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왕 망가진거 해부해서 조명용으로 개조할 순 없나 고민 좀 해봐야겠다




다이슨 코리아에서 블랙프라이데이 세일로 구매한 


다이슨 플러피 플러스 무선청소기 V7




일반 플러피도 있었는데 가격이 똑같길래 이왕이면 플러스 제품으로 샀다


어떤 차이인지는 잘 모르겠다






구성품






부속품 모음


청소기 헤드, 미니모터툴, 크레비스 툴, 업 탑 어답터, 매트리스 툴, 콤비네이션 툴, 연장호스




미니 모터 툴이 매트리스 툴인지 알았는데 아니었다

용도가 뭔지 찾아보았더니



매트리스툴보다는 좀 더 청소가 잘되는 건가 보다.



업탑 어답터는 뭔가해서 또 찾아보았더니



아하?





모터 본체

일반 모드와 맥스 모드 2가지가 있다




가동시간은

일반모드 20분/보조툴 30분/맥스모드 6분/






왼쪽 끝에 파랑색과 정가운데 파란색 이 2개가 모두 필터다


설명서에 필터는 최소 한 달에 한 번 찬물로 필터를 세척해주라고 써있다.





거치대






벽에 걸 수 있게 되어있다.




안에 설명서가 들어있는데 잘 읽어보아야 한다. 그래야 조립도 하고 먼지통도 손쉽게 비울 수 있으며 필터 청소도 할 수 있다.


설명서는 사실 고객센터에 있는거랑 똑같다고 보면된다.


https://www.kr.dyson.com/get-the-most-out-of-your-machine



 V7 플러피 플러스 청소기

 


 


잠깐 써봤지만 후기


1. 일반모드의 흡입력은 유선 청소기보다는 약하다. 기존에 쓰던 제품이 워낙 강력해서 그럴 수도 있다. 

맥스모드 정돈 해줘야 유선 청소기 일반 흡입력 정도


삼성 청소기 VC33F50LH 후기

https://yonoo88.tistory.com/1083


2. 모터 헤드가 생각보다 무거웠다.


3. 선 없는 자유로움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4. 평수에 따라 배터리 동작시간이 20분은 짧게 느껴질 수도 있다.


5.  청소기 헤드가 동그랗고 두껍기 때문에 벽 끝이나 가구 아래 밀착해서 끝까지 청소하긴 어렵다. 이 부분은 좀 아쉬움



원가에 비해 성능은 아쉽다는 생각도 좀 들긴 했지만 블랙 프라이데이 세일로 싸게 사서 만족한다.



호기심에 구매해본 스마트폰 8배율 망원렌즈


https://smartstore.naver.com/costmall-/products/3445658891?NaPm=ct%3Djn18uydu%7Cci%3Dcheckout%7Ctr%3Dppc%7Ctrx%3D%7Chk%3D17075eb308166dc866caad822a53b3603fe68027


가격이 7600원 밖에 안해서 사보았다.

검색했을 때도 맨 위에 위치하고 있었다.




구성품




클립형으로 장착





바로 테스트


약 6.6 km 거리의 63빌딩을 촬영. 가장자리 바네팅 현상이 나타난다. 그리고 렌즈 상태도 저렴해서 그런지 뿌옇게 나온다.




렌즈를 제거하자 눈이 시원해지는 느낌






그리고 사진 촬영시 4:3 사이즈로 촬영하면 아래와 같이 바네팅 현상이 더 돋보인다.

16:9 사이즈로 촬영해야 바네팅 현상을 최소화 할 수 있다






50m 거리 촬영 나름 확대치곤 잘보이긴 하나 가장자리 왜곡 현상은 여전함





렌즈제거




스마트폰 10배 줌 촬영



스마트폰 줌보다는 망원렌즈가 피사체는 더 또렷이 보이는 듯 하다





야간 150m 거리 촬영




렌즈제거





달 사진..


판매 페이지에는 달 표면도 보이는 것처럼 보여주지만 현실은 초점 아무리 맞춰도 이런 식이다.




후기


1. 가격만큼의 퀄리티 선명한 사진은 얻을 수 없다.

2. 촬영시 16:9 사이즈 필수 

3. 조금의 흔들림에도 많이 흔들림. 손으로 들고 찍는 건 무리 삼각대 필수

4. 멀리서 고화질을 찍을 생각보다는 가까이 가서 그냥 폰으로 찍는게 훨씬 나음

5. 달 표면 찍는 상품사진은 무리수 인듯




동영상 촬영은 아래 영상에서 확인









마우스 오래 잡고 있다보니 가끔식 손목이 뻐근해서 편한 마우스 찾다가 적당한 가격인거 같아 구매


손목 터널 증후군(VDT 증후군)을 예방해준다고 소개되어 있다.


그리고 사용자 손 크기에 따라 3가지 크기의 마우스가 있는데 중간 사이즈 모델을 구입





마우스 스펙




마우스 모습






잡았을 때 모습





사용 후기


마우스를 세워 잡는 방식이라 손목은 좀 더 편한거 같긴하다


하지만 기존 마우스에 적응되어 있어서 어색한건 사실


클릭할 때는 엄지 힘이 받쳐줘야 한다




그리고 휠 클릭은 다소 강하게 눌러줘야 하고 엄지에 위치한 앞으로/뒤로가기 버튼이 있는데


앞으로 가기 버튼은 누르기 어려움. 적응하면 되긴하지만 버튼 배치가 좀 아쉬움. 




그리고 마우스 잡는 방법이 달라져서 그런지 움직임에 비해 포인터가 기존 마우스 보다는 덜 움직이는 느낌인데 

이건 마우스 설정에서 포인터 옵션 조절로 커버가능


휠과 앞으로 가기버튼 제외하고는 사용상 큰 문제는 없어보임







제닉스 스톰엑스 G2 와 맥스틸 트론 G10 PRO Reborn 을 써본 후기



마우스 잡는 그립법 3가지가 있다고 해서 찾아보았는데 본인이 어떤 그립을 선호하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

팜 그립 (손 바닥 면적을 모두 밀착시켜서 사용함)

 - 아마 팜 그립은 초반에만 팜 그립으로 잡다가 게임하다보면 클로나 핑거그립 둘 중 하나로 바뀌어 있을테니 확인해보는게 좋다.


클로 그립 (손가락과 손바닥을 사용)


핑거 그립 (손가락만 사용)


본인 스타일은 게임하다보면 핑거/클로 혼합 그립으로 잡고 있다. 이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그립감 - 제닉스 STROMX G2 승

제닉스 STROMX G2 > 클로 그립에 유리

- 높이가 더 높고 가로가 더 좁아서 잡았을 때 손 안이 꽉찬 느낌. 사용중에도 손 안에 빈 공간이 별로 안생김. 

- 즉 마우스에 손바닥이 닿는 느낌이 존재

- 뒷부분이 더 뭉특하게 솟아있어 잡았을 때 손바닥이 마우스에 기댈 수 있는 느낌이 있음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 핑거그립에 유리

- 가로가 넓고 높이가 낮음. 단 사용하다보면 손 안에 빈 공간이 생겨 손바닥은 잘 닿지 않는다.



클릭감과 소음 - 제닉스 STROMX G2 승

이건 아직 클릭횟수가 많지 않아서 새제품 초기상태로 비교해봤을 때는 제닉스 STROMX G2 키압이 더 약함.

제닉스 STROMX G2 가 쉽게 눌리는 느낌이라면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은 좀 더 확실하게 눌러줘야 하는 느낌. 

특히 버튼의 경계가 있는 맥스틸의 경우 경계부근에서 좀 더 힘있게 클릭해줘야 클릭미스가 안남

클릭 소음도 맥스틸이 더 큼. 제닉스가 짤깍 느낌이면 맥스틸은 찰칵! 느낌



손목 피로도 -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승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가 10g 더 가볍다. 별 차이 안나는 것 같지만 쓰다보면 확실히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이 더 가볍다


마우스/장 패드와의 마찰력

미세한 차이지만 제닉스 STROMX G2 가 더 마찰력이 적어서 더 쉽게 움직임


클릭 정확도 

제닉스 STROMX G2

- 평소에 스타크래프트를 즐기는 유저로서 클릭 정확도는 제닉스 STROMX G2 좀 더 나은 것 같다. 

- 하지만 뭔가 패드와 마찰력이 작은데다가 무게감 때문에 마우스 이동시 가속도?가 붙는 느낌이 있다. 그래서 위치를 삐끗하는 경우가 있음.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마우스 포인터 정확도 향상을 끄는 방법이 있긴하지만 적응하면 좀 나아짐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 소프트웨어로 미세한 감도 조절이 가능해서 계속 변화를 주며 맘에 드는 정확도를 찾아보았는데 경우의 수가 많아서 그런지 아직 맘에 들진 않는다. 

- 뭔가 헛 눌리는 느낌도 있었고 내가 원하는 위치보다 1~2mm 덜 가는 느낌이다.  이 차이를 줄이고자 수치를 조정하면 또 위치를 너무 지나간다. 찾아본 결과 1200DPI 로 맞췄을 때가 제일 나은 것 같다.

- 내가 적응하느냐 vs 최적의 감도를 찾느냐의 싸움이 될 듯하다.


휠 

쓰는데는 지장이 없지만 제닉스 STROMX G2 가 더 부드럽다


그 밖에 LED 이런건 뭐 장식에 불과해서 패스



결론 

핑거 그립을 선호하거나 무거운거 싫고 가볍고 미세하게 감도 조절을 하고 싶으면 맥스틸 TRON G10 PRO Rebron

클로 그립을 선호하거나 내가 마우스에 적응하는 스타일이면서 묵직하고 좀 편한 마우스를 쓰고 싶으면 제닉스 STROMX G2

총평은 제닉스 STROMX G2가 나음

주관적으로 제일 좋다고 생각하는 건 제닉스 STROMX G2 를 더 가볍게 만들었으면 내 맘에 쏙 들었을 것 같다






점심 먹을 겸 맥코인이나 받아보자 해서 맥도날드로 ㄱㄱ


빅맥 BLT 세트를 카운터 주문을 해야 줌

키오스크 주문은 안줌



오전 11시부터 선착순 50명이었지만 점심시간임에도 불구하고

12시에 가서 받음


기간은 8월 11일까지, 종류도 5가지인가 6가지가 있다고 함













전세계 59개국에서 빅맥 단품과 바꿔먹을 수 있다고 함

마치 쇠붙이로 엿 바꿔먹는거랑 똑같다


단 2018년 12월 31일까지 써야한다.


그 뒤로는 쇠붙이 행


물론 수집가들에 의해 가치가 높아질 순 있다.


이미 중고나라에서도 활발히 거래중..



중학교 정근상 금메달과 비교해보니 크기가 좀만 컸으면 금메달로 써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1. 라디오키즈 2018.08.29 09:48 신고

    중학교 정근상이 매달이라니...@_@ 저희 동네는 종이 한장 줬는데...
    암튼 전 맥코인을 구하진 못했는데 기념으로 계속 두실지, 빅맥이랑 교환해 드실지 궁금하네요.ㅎ




어두운 톤을 좋아하지만 다크 그레이 색상으로 약간의 색상 변화를 준 디자인이 맘에 들었다.




구성품은 케이블과 플라스틱 키보드 덮개, 키캡제거도구,  키 켜짐 불빛을 볼 수 있는 3종 키캡








케이블 모양






무엇보다 소음이 중요했는데 그냥 적축도 아닌 저소음 적축이라 기대가 되었다.


단색  LED 도 5가지 버전을 지원한다 하지만 사실 쓰다보면 신경을 잘 안쓰게 된다.



둔탁한 소리로 약간 텅텅 울리는 느낌도 있으면서 부드러운 타이핑 하기 좋은 느낌이었다.


사무용으로 쓰기도 좋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발생했었는데 "[" 이 왼쪽 대괄호 키가 입력이 됐다 안됐다 하는 증상이었다.

그래서 수리를 맡기고 접점부분을 수리하였다고 하는데 그래도 또 증상이 재현되었다.

 

그래서 총 2번의 수리 후 새제품으로 교환받았다.


결론은 사무용으로도 적합하고 부드러운 타이핑 느낌도 맘에 들었다




자세한 기능은 매뉴얼 참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