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하면 빠질 수 없는 젤라또!


꼭 먹어보리라 하고 근처 젤라또 가게에 들렀다.








2.5 유로 두덩이 짜리 주문





바나나와 초콜릿 조합으로 먹었는데

젤라또 솔직한 후기

맛있다. 그런데 이탈리아만의 특별한 맛은 아니다. 

그냥 아이스크림이 맛있기 때문에 맛있는거였다.

이름만 듣고는 뭔가 쫀득한 맛이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촉감은 아이스크림과 동일하다.

그건 있다. 얼음결정?같은 건 느껴지지 않고 부드럽다는 사실





젤라또 먹으면서 판테온으로 이동


무료입장이며 줄은 길었으나 금방 입장 가능하였다.














판테온 내부 천장에 구멍이 뻥 뚫려있다.

채광창인듯





판테온 내부 모습













오디오 가이드도 있으나 한국어는 없다.











판테온 근처에 나보나 광장이 가까워서 바로 또 이동






나보나 광장 모습.. 

길거리 음악가가 불러주는 뜻밖의 브금 헤이 쥬드







콰트로 피우미 분수






산타네셰 인 아고다 성당 내부





진짜 성당 볼 때마다 느끼지만 지금 건축기술로도 짓기 엄청 힘들거 같다.

그림도 천장에 그리기 엄청 힘들텐데..













나보나 광장을 다보고 나서 또 한번 젤라또를 먹었다.

GROM이 젤라또로 유명하다길래 (특히 과일 젤라또) 궁금해서 또 사먹게 되었는데


보니까 이게 체인점 같이 이탈리아에 엄청 많다.

우리나라에 베스킨라빈스 있는 것처럼 곳곳에 많이 있었다.






왼쪽 피스타치오와 오른쪽 복숭아맛


피스타치오는 비추. 복숭아는 맛있었다.


복숭아맛 슬러시 느낌






그리고 1일차 마지막 코스 트레비 분수





사람 진짜 많았다.

분수가 어디 광장에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동네 한구석에 있는터라

길도 좁은데 사람 엄청 많다.









트레비 분수라면 동전던지고 오는거라길래 던져주고 왔다. 






그리고 숙소로 오는 길에 숙소 근처에 있는 산타마리아 마조레 대성전 


종이 치길래 찍어보았다.


영화 속에서만 보던 그 종소리











이렇게 1일차 코스 완료


삼성 헬스로 얼마나 걸었나 봤는데


3만걸음;;


이러니 허리가 뻐근하지..




그런데 보면서 걷다보니 걸을만 했다. 


버스나 지하철 타고 가기도 애매한 거리라서 충분하기도 했고


많은 걸 볼 수 있어서 체력이 좋다면 걸어서 가는 걸 추천한다.


1일차 점심과 저녁은 아래 링크 참고


점심 : http://yonoo88.tistory.com/1092

저녁 : http://yonoo88.tistory.com/1093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