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날 신고 나갔다가 흙탕물이 튀어버리는 바람에 세탁을 하게됐다.


전에 한번 세탁소에 맡겼는데 뭐 집에서 하는거랑 별 차이도 없는 것 같아서 세탁비 좀 아껴보려고 시도하였다


얼룩보소..





걍 빨랫비누에 솔로 박박 세탁하려다가 핫한 베이킹소다로 세탁하는 방법이 있길래 따라해보았다.


그런데 검색해보니 베이킹소다말고 과산화수소인가 뭔가도 막 섞는데 귀찮아서 그냥 했다.




준비물 : 세탁세제용 스푼 기준 세제 1/2스푼, 베이킹소다 1/2스푼, 뜨슨한 물




비닐봉지 안에 뜨슨한 물 붓고 세제와 베이킹소다를 넣고 잘 섞어준 다음 신발 잠기게 넣고 30분간 대기









30분 후 꺼내서 솔로 얼룩부분을 집중적으로 문질러 준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한번 쓱 문질러준다.


그 결과





얼룩은 많이 지워진듯.



그리고 비눗기가 남아있는데 손으로 다 빼주긴 힘들어서 그냥 세탁기에 넣고 헹굼 2번 탈수 1번 돌렸다.



이제 뜨거운 햇빛 아래 건조만 해주면 끝








사실상 신발 세탁 맡기는 거랑 별 차이가 없다.


좀만 고생해서 세탁비로 점심이나 사먹자





+ Recent posts